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취재대행소 왱

직장 시발비용, 저만 큰가요?

직장인 80% “시발비용 써봤다” 티끌 모아 티끌인데 날 위한 낭비 필요

20,2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라고 합니다.


지난해 인크루트 설문에 따르면

쌓인 스트레스해소하려고

무리해서 돈을 펑펑 쓴 적이 있는 청년은

10명 중 8명

(2017년, 회원 910명 대상)


  • 안사도 되는 제품을 굳이 구매하거나(25%)
  • 충동적으로 온라인 쇼핑을 하거나(24%)
  • 홧김에 치킨을 시키거나(19%)
  • 평소라면 버스 탔을 걸 짜증나서 택시를 탔다(15%) 고 대답했습니다.
망해부러쓰

짜증을 삭히려고

난생 처음 피부샵에 갔다가

1년 회원권을 등록했다는 청년도 있었죠.

이런 상황에서 아등바등 대봤자

치솟는 물가 때문에

통장에 돈 모으기가 힘들어지면서

에라 모르겠다

소비를 하게 되는 것이죠.

집어쳐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20대 소비&라이프스타일

트렌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20대 절반 이상(52%)이 이런 충동적 소비가

스트레스 해소기분전환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습니다.

(20대 남녀 600명 대상)

굉장히 예민

문제는 낭비를 한 뒤입니다.

텅 빈 지갑을 보면,

그게 또 다른 스트레스를

유발하곤 하기 때문이죠.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풀려고 소비하고,

소비하면 지갑은 텅 비고,

지갑 비면 직장에서 열심히 일해야 하고,

그러면 또 직장에서 스트레스 받고,

다시 소비하고,

지갑은 텅 비고,

다시 일해야 하고,

스트레스 받고….

악순환인 거죠

카드명세서

희망이 뿌옇게 보일 듯 말 듯 한 시대에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는 필요하지만,

과도한 시발비용으로 텅 빈 지갑을 보며

눈물 흘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아래 영상을 통해 더 생생한 기사를 만나보세요!

▼더 많은 영상과 취재의뢰는 이곳으로!▼

작성자 정보

취재대행소 왱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