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블유 코리아

2020 서울 핫플레이스 리스트

힙스터들 다 모인다는 핫플이 궁금하다면?

5,8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주말이면 가볍게 챙겨 훌쩍 떠나기 좋다,

<더블유>의 2020 서울 시티 가이드가 여기 있다.

모노하 한남

맑은 물로 머리칼을 적신 듯한 개운함을 서울 한복판에서 느낄 줄은 몰랐다. 한남동 어귀, 과거 니트 공장을 개수해 문을 연 ‘모노하 한남’의 이야기다. 국내외 작가들의 공예품과 희소성 있는 가구 및 예술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모노하 한남은 그 이름에서 모든 것이 드러난다. 196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일본에서 나타난 미술 경향인 ‘모노하(物波)’는 인공의 반대편에 서서 돌, 철판, 유리, 흙 등 자연 소재의 물성 자체에 주목한다. ‘만들지 않는다’에 시선을 두는 이 운동에 시동을 건 인물은 일본에서 타자로 인식될 수밖에 없었던 화가 이우환이었다. 유유자적한 공간 속 피에르 잔느레와 마르셀 브로이어, 장 프루베의 가구 옆으로 이우환의 그림이 바투 걸린 풍경을 마주하면 이곳이 조금은 다르게 보일지도. 회유식 동선으로 꾸린 입구 정원을 숨을 고르며 거닐다 보면 옻칠 공예가 강석근의 작품을 전시한 1층이 드러난다. 안드레아 브루기, 안도 마사노부 등의 손을 거친 공예품과 모노하 한남에서 자체 제작한 간편복은 2층에, 불탑과 규데, 드메이어의 키친 시스템은 3층에 단단하게 자리 잡았다.

탈로 서울

가로수길이되 가로수길의 소란에서 잠시 비켜난 골목에 연식 지긋한 다세대 주택이 자리한다. 그리고 301호의 문을 두드려 문지방을 넘으면 그곳은 다시 핀란드가 된다. 서울 한복판에서 핀란드의 주거 문화를 경험하는 숙박 시설 ‘탈로 서울’을 개업한 것은 패션 광고회사에서 오래 몸담아온 지치구 대표다. 3년 전, 북향 배치 탓에 한낮에도 한 줌의 햇빛만이 실내로 들어오는 이곳 공간을 발견하곤 일조량이 적어 독특한 주거 문화를 틔운 핀란드를 떠올리며 탈로 서울을 기획했다. 조도를 확보하기 위한 램프가 곳곳에 달려 어둠을 몰아내고, 목재로 마감한 천장에선 핀란드 사우나에서 맡았을 법한 솔향이 은은하게 피어오른다. 핀란드 디자인의 거장 알바 알토의 화병과 의자, 김환기의 단색화가 무심히 놓인 공간에서 평소와는 다르게 조금은 호젓한 하루를 지새우고 싶다는 생각이 스치는 건 왜일까? 계절이 바뀌면 탈로 서울은 아마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을 거라고, 문장 사이 다소 긴 쉼표를 두어가며 지치구 대표는 말한다. 그 옷이 바우하우스가 될지, 그도 아닌 무엇이 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301호의 문지방을 넘어 완전히 다른 도시에 발을 들인 듯한 순간의 즐거움을 위해서라도 새 옷에 대한 정답은 수수께기로 남겨두는 것이 아무래도 맞는 듯싶다.

기러기식당

한남오거리 부근의 터줏대감 느티나무한의원이 사라진 자리에 무엇이 들어설지 궁금하던 찰나, 돼지 모양의 핑크빛 네온사인을 내걸고 돼지고기 구이 전문점 ‘기러기식당’이 오픈했다. 한남동 일대 ‘맛집’으로 호령한 레스토랑 ‘닷츠’와 ‘한남소관’을 론칭한 ‘디플랏’이 새로이 전개하는 공간이다. 출입구에 들어서면 외투를 보관할 수 있는 라커가 일렬종대로 펼쳐지는데, 독일의 모듈식 가구 브랜드 USM의 가구로 라커를 꾸려 ‘고깃집 맞아?’라는 반갑고 황송한 감상이 불쑥 튀어나온다. 대표 메뉴 ‘찰삼겹’을 주문하면 두툼한 삼겹살 위로 색종이만한 크기의 다시마가 이불처럼 다소곳이 덮여 나온다. 삼겹살을 다시마에 절여 찰기와 감칠맛을 극대화시켜, 소금을 뿌려 간하지 않아도 입에서 육향과 비계의 맛이 제법 강하게 번진다. 고기로 한 상 거하게 즐겼다면 비빔면과 짜장밥, 청국장으로 2차전에 돌입할 차례. 하우스 와인 3종을 비롯해 와인을 20종 가까이 넉넉히 구비했다.


힙스터들 다 모인다는 서울 핫플이 궁금하다면?

▼기사 더 보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