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블유 코리아

2020 도쿄 올림픽 결국 연기?!

코로나 19로 2020 도쿄 올림픽이 연기되었다.

1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로 세계가 뒤숭숭하다. 결국 올림픽까지 연기되었다. 1차, 2차 세계대전으로 올림픽이 취소된 적은 있어도 연기된 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일본 아베 총리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바흐 IOC 위원장이 회담을 통해 합의했고 결국 공식 발표를 했다. 정확한 개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늦어도 내년 여름 전에는 개최한다는 전망이다. 하지만 공식 명칭은 ‘2020년 도쿄 올림픽’, ‘2020년 도쿄 패럴림픽’으로 유지할 예정. 올림픽 성화도 일본에 그대로 둔다. 도쿄 올림픽이 1년 미뤄진다는 소식 이후, 어떤 일들이 발생했을까?

일본의 경제 위기 가능성

일본의 공영방송 NHK는 올림픽 개최로 일본 총생산량(GDP)이 2조 엔(약 22조 2000억 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올림픽 연기되면서 최대 3조 2000억 엔(35조 9300억 원)의 경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장 큰 문제는 바로 입장권과 숙박시설에 대한 환불이다. 현재까지 판매한 입장권은 올림픽 508만 장, 패럴림픽 165만 장이다. 벌써부터 환불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과연 900억 엔(1조 10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어떻게 처리할까?


맥 빠진 기업들

글로벌 기업들의 스포츠 마케팅에도 적신호가 들어왔다. 도쿄 올림픽의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 그 외에도 올림픽 특수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하려던 기업들 모두 맥이 빠진 상황. 특히 거액의 후원액을 지불하고 공식 스폰서십을 체결한 80개 기업들은 모든 계획을 처음부터 다시 짜야 할 판이다(브랜드 마케팅 담당자들의 한숨 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 그중에서도 최상위 후원사(월드 와이드 파트너)는 코카콜라, 인텔, 도요타, 파나소닉, 알리바바, 비자카드, 오메가 등 14개 기업이다. 최상위 후원사가 되면 올림픽 기간 동안 독점 마케팅을 할 수 있다. 기록 측정 시계는 오메가, 등장하는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선수촌 내에서는 비자 카드로만 결제할 수 있는 식. 브랜드들이 올림픽에 목숨을 거는 이유는 뭘까? 관람객 780만 명, 중계 시청자가 무려 40억 명에 달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올림픽에서 갤럭시 S20, 갤럭시 Z플립 등의 신제품을 홍보할 예정이었다. 시장조사업체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14개 월드 와이드 파트너들이 도쿄올림픽 후원에 쓴 금액은 약 6100억 원, 다년 계약에 약 4조 900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요타의 경우 올림픽 월드 와이드 파트너 10년 계약 체결에 약 2조 2000억 원을 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기업들이 환불을 요청했다는 기사는 본 적이 없다. 이유는 후원사가 IOC와 맺은 협약 때문에 환불이 불가피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선수들의 향후 계획

도쿄 올림픽을 100여 일 남겨두고 훈련에 매진하던 선수들은 훈련 일정을 다시 짜기로 했다. 심신이 지친 선수들에게는 3주간의 휴가가 주어진다. 미리 잡아둔 숙소 등도 다시 조정해야 한다. 원래대로라면 도쿄 시내의 한 호텔을 빌려 선수들의 숙소로 운영할 계획이었는데 계약 기간을 조정하거나 납부한 금액을 환불받아야 한다. 그 외에도 여러 문제들이 있다. 만약 23세 이하 올림픽 축구 대표님에 선발된 선수가 2021년 24세가 된다면? 이 역시 올림픽 위원회에서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더블유 코리아의 더 많은 소식이 궁금하다면?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