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북적북적

하버드 독서법, 메모 독서법… 나에게 맞는 독서법은?

둘째가라면 서러운 독서왕, 읽는 방법은 정반대?

10,6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책읽기 좋은 거 누가 모르나요. 도무지 어떤 것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고, 읽기로 마음 먹어도 한 장 한 장 넘기는 일이 쉽지 않아서 그렇지!

출처출처: 대학일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의 역사는 '좋은 것' 독서는 '좋은 일'로 칭송되어 왔습니다. 등떠밀려 100년 만에 책을 좀 읽어볼까! 기대감에 책을 구입해 읽어 보지만 30페이지쯤 읽다가 덮고 ‘역시.. 난 독서와 맞지 않는가...’하고 유튜브를 보고 웃는 나를 발견합니다.



동서고금 그렇게 책이 좋다는데
나는 왜 이토록
한 권 읽기가 어려워

좋다는 독서법이라도 배워야 하나

출처출처: 대학일기

<독서는 절대로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의 저자,

‘사이토 다카시’씨.

독서로 인생을 바꾼 사람으로 유명해지자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물었습니다.

어떻게 그렇게 독서를 많이 하셨나요?

저는 어떻게 독서를 해야 할까요?

어떤 독서법이 효율적인가요?

이런 질문을 던지는 사람들에게

사이토 다카시 씨는 말합니다.

먼저, 제가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려드릴 테니
편안하게 들어 보세요

모름지기 읽은 흔적이 있어야
독서라고 할 수 있지
책을 노트처럼 써야 찐독서

밑줄파: A씨

책을 좋아하는 A씨는 책을 읽다가 인상적인 부분이 나오면 밑줄을 긋고 따로 옮겨 적습니다.



꼭 기억해야할 부분, 핵심이라고 생각되는 부분은 몇 페이지든 노트에 그대로 옮겨 적어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책은 읽었는지 모르게
깨끗하게 읽어야

밑줄과 접힌 흔적 금지
무흔적파: B씨

반면에 B씨는 책을 읽을 때 메모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메모를 하면 독서의 흐름이 끊기니 방해가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A씨는

미국 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입니다.


그는 대통령 취임식이 끝나자마자 의회 도서관으로 달려가 대통령 업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을 찾아 읽었다는 이야기를 남겼을 정도로 책을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책을 노트처럼 사용했죠.  


출처미국 16대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

B씨는 35살의 나이로 일본 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에 임명되어 주목받았던 나루케 마코토입니다.  

그는 퇴사 이후 서평사이트를 운영하는 책 칼럼니스트로 활동할 정도로 일본에서 알아주는 애서가 입니다. 그는 책에 흔적을 남기지 않고 독서를 했습니다.  

출처나루케 마코토

따라야 할 독서법?
그런 건 없습니다

하루는 목차만 읽어도 되고
제목만 읽다가 상상하는 것도
독서가 됩니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독서법.

이렇게 완전히 다른 방향의 독서법이 존재한다는 것은 결국 정답은 없다는 뜻일 것입니다.


두 사람은 자신에게 꼭 맞는 독서법을 찾았고

거기에 따라 책을 열심이 읽었기에

그 누구보다 많은 책을 읽은 것뿐입니다.



출처출처: 영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앨리스:
내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 길을 알려 줄래?

체셔 고양이:
그건 네가 어디로 가고 싶은가에 달렸지.

앨리스:
난 어디든 상관없어.

체셔 고양이:
그렇다면 어느 길로 가든 상관없잖아?

앨리스:
어딘가에 도착하기만 하면 돼요.

체셔 고양이:
그럼, 넌 분명히 도착할 거야.
계속해서 걷다 보면 말이야.

그럼, 넌 분명히 도착할 거야.
계속해서 걷다 보면 말이야.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