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책, 이게뭐라고

"네게 같은 비극이 벌어져도 그런 판단을 할 수 있을까?"

<메모리스트>가 전하는 메시지

1,7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리 주희..
우리 주희가 그런 일을
당할 이유가 어디 있다고..!
대체 왜..
왜 우리 주희냐고.. 왜!"

소녀의 이름은 주희.

이제 겨우 열여섯살이 된 소녀가 이토록 잔인한 모습으로 발견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어깨, 목, 복부까지 상반신은 여섯 군데, 하반신은 세 군데.

이렇게 총 아홉 군데를 칼에 찔린 채 방에서 시체로 발견된 소녀.

게다가 이 모든 자상은 사망 전, 즉 그녀가 살아있을 때 찔린 상처였다.

고작 중학교 3학년짜리 여학생이 

이렇게 살해될 만큼의 죄라도 지었던 것일까?


때는 3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1988년 "심배동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시체로 발견된 소녀, 주희의 아빠는 가해자의 변호를 맡게 되는데..


#1.

"그 걸레 년 어디 갔어? 당장 내 앞으로 끌고 와!"

"여, 영철이 어머님. 진정하시고.."

"이 X년! 고개 들라고, 이 년아!

네까짓 게 공부를 왜 해?

꼬리 친 년은 책이나 읽고 있고

왜 우리 아들이 끌려가서 고생이냐고!"


#2.

"전학을 갔다고요?"

"예. 아무래도 그러는 것이.."

"어디로 갔습니까?"

"자, 잠시만요. 거기가 어디더라."

"그런 애들은 가는 곳마다 이 도시, 

이 학교 망신을 시킬텐데

선생님은 그게 괜찮습니까?

낙인을 찍어버려야 해요.

평생을 시달리도록."

"그, 그럼요. 맞는 말씀입니다."



#3.

"...그래. 자살을 했다고?"

"예."

"수습해 놓은 게 다시 불거지거나 하진 않겠죠?"

"그건 우리 쪽에서 해결하면 돼.

어쨌든 보면 영중도 대단해.

숨겨온 자식 하나가 뭐가 그리 중요하다고 

이 난리법석을 떤 건지."

"그, 그러게 말입니다."

"여자애만 개죽음당한 거지.

근데 뭐 그 정도 일로 자살을 하고 그래.

요즘 애들은 기가 약해서 말이야."



#4.

"수고하셨습니다, 형사님."

"변호사님, 말이 아 다르고 어 다른데

거기서 질문을 그렇게 하시면.."

"알죠, 알죠.

그래도 뭐, 어떡하겠습니까.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유족분들 말씀 그대로 하는 건

다 죽자는 거지, 안 그래요?

산 사람은 살아야죠."


"앞으로 필요한 건 언제든지 협조할테니..크흑!"

"제, 제발..!

제발 법인을 잡아주십시오!

부탁드립니다!"

"우리 주희..

우리 주희가 그런 일을 

당할 이유가 어디 있다고..!

대체 왜..

왜 우리 주희냐고..왜!"


『메모리스트』가 당신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네게 같은 비극이 벌어져도
그런 판단을 할 수 있을까?"

* 이 콘텐츠는 『메모리스트』를 

참조하여 만들었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