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그만둘까?" 직장인 번아웃 대처법

9,6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열심히 일하는데, 늘 정신이 없어요.
일을 생산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잦은 야근을 한 뒤에는 일명 '번아웃 증후군'을 겪기도 하죠. 번아웃 증후군이란 한 가지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극도의 신체적·정서적 피로로 무기력증이나 자기혐오, 직무거부 등에 빠지는 것을 말해요.


오늘은 번아웃 증후군을 겪으며 일을 생산적으로 하고 싶다는 한 청년의 고민을 한근태 멘토와 함께 나눠볼까요? 


Q. 나름 열심히 일하고 있어요. 일찍 회사에 출근해 주어진 일을 착실하게 하죠. 근데 초년병이라 갑작스럽게 치고 들어오는 일도 많고, 이 사람 저 사람이 여러 방법으로 다양한 일을 시켜 정신이 없어요.

그러다 보니 정작 제 일을 제대로 못해 잔업을 하거나 주말에도 집에서 일하며 ‘번아웃’된다는 느낌이 들어요. 일을 생산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맘보다 몸 먼저 가게 반복 또 반복해야

A. 세상에 한 가지 일만 하는 사람은 갓난아이 외에는 없어요. 다양한 일들을 처리하면서 살 수밖에 없어요. 


일도 해야 하고, 연애도 해야 하고, 집안일도 해야 하고, 개인적인 발전에도 신경 써야 해요.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일을 생산적으로 할 것이냐는 중요한 이슈죠.


핵심은 생산성이에요. 생산적인 삶에 초점을 맞춰야 해요. 생산성이란 투입 대비 산출물을 최대화하는 거예요. 적은 시간을 투자해 최고의 효과를 내는 것인데 핵심은 루틴(routine, 습관적으로 하는 동작이나 절차)이에요.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 거기에 자신을 맞추는 거죠. 리듬감을 찾는 거예요. 우선 <머니투데이> 권성희 기자가 쓴 글의 일부를 인용해봤어요.

'노인과 바다'의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매일 자신이 쓴 단어의 수를 기록할 정도로 글 쓰는 작업을 관리했어요. 


'보바리 부인'의 작가 귀스타브 플로베르는 “부르주아처럼 규칙적이고 정돈된 삶을 살아라. 그래야 격정적이고 독창적인 글을 쓸 수 있다”고 밝혔고요.


장 폴 사르트르와 계약 결혼으로 유명한 시몬 드 보부아르는 한때 그녀와 동거한 영화제작자 클로드 란즈만이 이렇게 표현할 정도였어요. 


“파티도 없었고 환영회도 없었다. 그 모든 것을 철저히 멀리했다. 반듯하게 정돈된 삶이었으며 작업에 몰두할 수 있도록 짜인 단순한 삶이었다.” 


예술가라면 생활계획표 같은 것은 세우지 않고 어떤 제한도 거부한 채 자유롭게 살아갈 것 같지만 작품을 위해 놀라운 자제력을 발휘한다는 공통점이 있어요. 사교 생활을 상당 부분 포기한다는 점도 비슷해요.

사교 멀리하고 규칙적인 생활

미국 작가 토니 모리슨은 “중요한 것은 내가 다른 짓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거다. 출판과 관련한 사교적인 삶조차 멀리한다”고 밝혔어요. 무라카미 하루키도 매일 달리고 글 쓰는 규칙적인 생활 속에서 사교적인 삶을 포기했어요.


그는 초대를 반복해 거절하면 누구나 불쾌하게 생각하지만 삶에서 더 중요한 관계는 독자와 관계라고 말했어요. 독자와 관계를 위해 사교적인 삶을 포기하고 더 좋은 작품을 쓰는 데만 집중한다는 거예요.


영국 평론가 V. S. 프리쳇은 “조금만 깊이 파고들면 위대한 인물들은 한결같은 공통점이 있다. 그들은 쉬지 않고 공부하고 연구했다. 1분도 허투루 보내지 않았다. 우리처럼 평범한 사람을 낙담하게 만드는 근면함이 있다.” 반복 또 반복해야 해요. 


한국을 빛낸 14인의 음악인 정경화, 정명화, 정명훈 정 트리오, 조수미, 신영옥, 백건우, 장영주, 한동일 등도 공통점이 있어요. 어떤 상황에서도 연습만은 하루도 거르지 않는다는 거예요.

생산성의 핵심은 규칙적인 생활이에요. 작가는 물론 음악가도 그렇죠. 대표 선수는 영화음악의 대가 히사이시 조예요. 그는 17장이 넘는 솔로 앨범을 발표했고 '이웃집 토토로', '원령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다수의 영화음악을 작곡했어요. 그의 말을 옮겨볼게요.

“프로란 계속해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다. 일류와 이류의 차이는 자기 역량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어느 날은 괜찮고 어느 날은 그렇지 않다면 프로가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기분에 자신을 맡기는 것은 위험하다. 순간적인 기분에 의존하면 연주가가 갖춰야 할 긴장감을 유지할 수 없다.

페이스 조절을 위해서는 일상생활을 그렇게 해야 한다. 최대한 규칙적이고 담담하게 살려고 노력해야 한다. 프로젝트를 받으면 납기 안에 완성하기 위해 매일 어느 정도 일을 할지 생각한다.

기분에 상관없이 꾸준히 일을 하지 않으면 납기를 지킬 수 없다. 장거리를 뛰려면 페이스를 무너뜨리지 말아야 한다.

일정한 페이스로 일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마음가짐도 갖춰야 한다.”

_히사이시 조

보통 음악하는 사람의 이미지와는 달리 매우 규칙적으로 일을 해야 한다는 말이죠.

의지 아닌 습관이 생산성 높여

생산성의 핵심은 루틴이에요. 나만의 리추얼(ritual, 규칙적으로 하는 의식 같은 일)이죠. 생산성을 위해서는 의지에 의지하는 대신 습관에 의지해야 해요. 


마음보다는 몸이 가게끔 만들어야 해요.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하는 대신 나도 모르게 글을 쓰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어야 해요. “하는 일에 대해 생각하는 힘을 길러서는 안 된다. 


오히려 정반대여야 한다. 문명은 무엇을 하는지 생각하지 않고 행동할 때 그리고 그런 횟수가 많아질 때 진보해왔다.” 위대한 철학자 화이트헤드의 말이에요.

매 순간 무언가를 의식하고 행동하는 대신 나도 모르게 그 일을 할 수 있어야 생산성을 올린다는 말인데 너무 공감이 돼요. 무언가를 의식해서 행동하면 에너지도 쓰이고 변수도 많이 생겨요. 생각은 늘 변덕스러워요. 기분에 따라 왔다 갔다 하니까요.


최고의 생산성은 생산적으로 일하겠다는 의식을 하지 않은 채 나도 모르게 내가 정한 일을 꾸준히 하는 거예요. 생산성의 키워드는 단순화와 집중이죠. 루틴은 그것을 실천할 수 있는 도구예요. 


젊을 때부터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야 해요. 나도 모르게 그걸 지킬 수 있게끔 불필요한 습관을 버리고 이를 잘 지킬 수 있는 습관을 만들어야 해요.

ⓒ 한근태 한국리더십센터 소장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