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단풍은 지금이 절정! 나만 알고픈 단풍여행 명소 3곳

21,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단풍나무와 은행나무들이 울긋불긋한 색깔옷으로 갈아입고 가을을 알리고 있는데요. 주변 도심 속에도 깊은 산속에도 똑같이 가을이 깊어가고 있어요. 추운 겨울을 준비하는 계절 짧은 가을을 보내기 전 가을 단풍 구경하러 여행 가는 건 어떠세요?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곳을 포함해 단풍이 절정인 여행 명소 3곳을 소개해드릴게요.


계절의 변화는 자연이 가장 먼저 눈치 채는 것 같아요. 강렬한 햇볕 때문에 올려다볼 수 없던 하늘은 어느새 구름 한 점 없는 말간 얼굴을 보여주고 녹음이 짙었던 숲은 울긋불긋한 가을 옷을 갈아입었어요.


기억해야 할 것은 이 가을이 그리 길지 않다는 거예요.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언제 왔냐는 듯 다시 사라지고 말 계절이죠. 끝이 정해져 있어 아쉬운 만남이지만 아쉬움만 남긴 채 보낼 수는 없는데요. 가을의 절정에서 가장 찬란한 기억을 남길 수 있는 방법은 역시 단풍여행이에요.

숲길 철도공원, 노원구 '화랑대역'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옛 화랑대역

출처서울시

단풍여행이라고 해서 거창할 필요는 없어요. 가을은 공평하게 어디서나 볼 수 있어서 창밖만 내다봐도 그림 같은 풍경을 선사해주는데요. 수도권에서 쉽게 갈 수 있는 단풍 명소로 간이역을 추천합니다. 어딜 가도 사람으로 북적이는 수도권에 있는 간이역은 복잡한 도시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여유로움이 묻어나요.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있는 ‘화랑대역’이 그런대요.


빽빽하게 들어선 고층 빌딩과 아파트촌 사이에 자리한 화랑대역은 한때 서울에서 청춘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역 중 하나였어요. 성동역에서 춘천역까지 연결된 옛 경춘선 노선을 따라 가평, 강촌 같은 여행지로 떠나는 길목에 자리했기 때문이에요. 2010년 경춘선 전철이 개통되면서 폐역이 됐지만 인근 철길은 ‘숲길 철도공원’으로 새 단장했어요.


시간이 멈춘 역사와 철로, 승차장, 이정표, 에메랄드빛 지붕에서 간이역의 고즈넉함이 느껴져요. 오가는 기차가 없어서 쓸쓸할 만도 한데 여전히 이곳을 지키는 아름드리나무와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이 아름답기만 합니다. 불그스레하게 물든 이파리에서 가을이 확 느껴지는데요.


수많은 청춘의 추억을 담았을 화랑대역 인근 철도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기면 양쪽으로 길게 늘어선 가로수가 반겨요. 이파리에 내려앉은 붉고 노란 색깔이 깊어가는 가을을 실감케 합니다. 얇은 철길을 조심조심 걷는 사람들도 보이는데요. 로맨스 영화에서 흔히 보던 철길 데이트 장면이 눈앞에서 펼쳐집니다.


철도공원을 방문해야 할 또 다른 이유가 있어요. 협궤열차 혀기1호와 체코에서 운행했던 트램, 일본의 노면 전차, 은하철도 999에 나올 법한 증기기관차 미카 5-56호 등 ‘기차 덕후’라면 놓쳐선 안 될 실물 크기 기차가 철도공원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북적북적한 도심 속에서 여유로운 가을 향취에 빠져보고 싶다면 간이역을 찾아가보세요. 

서울 도심부터 강원도까지 공평하게 온 가을

가을 단풍 하면 강원도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어요. 전 국민이 자주 찾는 여행 명소라 식상하다고 생각할 법하지만 그래도 끊임없이 사람들의 입에 회자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에요. 그중 좀 특별한 단풍을 볼 수 있는 여행지는 강원도 홍천에 있어요.


홍천 ‘은행나무숲’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가을 여행지인데요. 은행잎의 노란 물결이 절정을 이루는 10월이면 딱 한 달만 관광객에게 무료로 개방합니다. 만성 소화불량에 시달리는 아내가 건강해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한 그루씩 심기 시작한 은행나무가 세월을 더하자 숲을 이뤘다고 해요.

홍천 은행나무숲에는 다른 색을 찾아볼 수 없어요. 온 세상이 눈부신 노란빛으로 가득합니다. 은행잎이 떨어진 바닥에도 나뭇잎이 걸린 하늘도 온통 노랗게 물들었어요. 은행나무숲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려면 아침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해요. 인적이 드문 시간대라 조용히 걷기에 좋기 때문이에요. 

강원 인제군 연가리골 초입에 위치한 계곡

출처조선DB

강원도에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단풍 명소도 있어요. 인제군에 있는 연가리골인데요. 연가리골은 ‘삼둔사가리’로 알려진 곳이에요. 삼둔사가리는 강원도 인제와 홍천에 물, 불, 전쟁 둥 세 개의 재난을 피할 수 있는 곳이라는 뜻이에요. ‘둔’은 깊은 산속에서 재난을 피해 자급자족을 할 수 있는 곳을 말합니다. 가리는 자급자족할 수 있는 계곡을 가리키는 말이에요.


월둔, 살둔, 달둔 등 3둔과 아침가리, 연가리, 적가리, 명지가리의 4가리가 여기 있어요. 연가리는 삼둔사가리에서도 가장 오지에 있는 마을이에요. 6·25전쟁이 났을 때 전쟁을 피해간 마을이라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의 현실 버전입니다. 마을 곳곳에 예전에 살던 사람들이 남기고 간 집터가 아직 남아 있어요.


연가리는 다른 가리에 비해 경사가 완만한 곳에 있어요. 그래서 오지에 있는 마을이라도 한결 걷기 편한 길이에요. 다만 입구가 워낙 좁아 눈을 크게 뜨고 길을 놓치지 않게 잘 살피며 걸어야 해요. 인제 기린면과 양양 서면을 연결하는 조침령로를 따라가면 적암마을에서 연가리로 들어가는 계곡이 보이는데요. 계곡을 건너는 다리를 지나면 한 사람씩 걸을 수 있을 정도의 좁은 길이 나옵니다. 연가리골의 시작이에요.


사람의 발길이 드문 곳이라 원시림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폭포에 있는 바위에는 이끼가 빼곡하게 붙어 있고 폭포 옆 낙엽송이 아름다운 단풍나무숲을 만들었어요. 잘 닦은 등산로가 아니라 수풀을 헤치고 걷는 게 힘들 수도 있어요. 하지만 길에서 만나는 소쩍새, 지빠귀 소리와 계곡에서 헤엄치는 열목어와 어름치와 함께 산속에 있노라면 발바닥에서 느껴지는 통증보다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에 그저 즐거운 콧노래를 흥얼거릴지도 모릅니다.


설악산에는 벌써 눈이 왔다는 소식도 접했는데요. 가을이 왔나 싶더니 어느새 벌써 겨울이 다가오고 있어요. 높은 하늘과 청명한 날씨의 가을, 가을 단풍을 한껏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더 늦기 전에 여행 떠나보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