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장마철에도 끄떡없어! 보송한 집안 만드는 노하우 3

205,2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 전부터 장마가 시작됐어요. 장마 기간 중엔 질척한 느낌도 불쾌하지만, 습기 때문에 집안이 금새 악취와 곰팡이로 뒤덮이기 쉽죠. 제습기만으로는 욕실과 신발장 안의 습기 제거도 힘들어요.


그래서 위클리 공감은 이번 장마를 맞아, 기계 없이도 간단히 집안을 부드럽게 만들 수 있는 노하우를 알려드려요. 올 여름 불쾌한 기분 없이 모두 보송보송하게 보내봐요!


‘끈적끈적’은 가라! 실내 습기 제거법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 침대 제습은 베이킹 소다
- 침실은 휴식을 제공하는 생활의 중심이에요. 그 중에서 가장 많은 시간 몸을 누이는 침대는 장마철 습기와 세균의 위협에 항상 노출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베이킹 소다를 침대 위에 뿌려두고 30분이 지난 후 진공청소기로 빨아들이면 습기와 세균 제거에 모두 효과가 있어요. 베이킹 소다는 오염물질에 대한 흡착 성질이 있어 천연 살균제로 활용되고 있어요.

· 실내 제습은 숯, 실리카겔
- 숯에 나 있는 무수한 흡착 구멍은 공기 중의 수분을 빨아들이는 효과가 있어 실내 제습에 안성맞춤이에요. 숯이 천연 제습기라 불리는 이유죠. 김 봉지 안에 있는 실리카겔도 버리지 말고 알갱이를 꺼내 전자렌지에 30초 돌린뒤 건조시키면 훌륭한 제습제로 변하죠.

· 옷장 제습은 신문지
- 건조한 신문지를 옷장 바닥에 깔거나, 옷 사이사이에 넣어두세요. 장마철 세탁한 옷에 미처 마르지 않은 습기가 그대로 신문지에 흡수돼요. 신발장에도 신문지를 넣어두면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어요.

욕실·에어컨 필터의 적, 곰팡이는?

출처ⓒ게티이미지 뱅크

· 욕실 곰팡이 제거엔 식초·과탄산소다

- 물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 욕실은 가장 습기가 많은 공간이죠. 특히 세면대나 벽면은 곰팡이가 슬기 딱 좋은 장소예요. 이럴 땐 식초와 과탄산소다를 섞어 청소하면 묵은 때를 지울 수 있고, 결정적으로 곰팡이를 예방할 수 있어 좋아요. 과탄산소다 외에도 탄산수, 소금물과의 배합도 최고!


· 에어컨 필터 곰팡이 제거엔 베이킹소다

- 무더운 여름철, 특히 꿉꿉한 장마 기간엔 에어컨 사용 빈도도 높죠. 하지만 깨끗하지 않은 필터로 작동하는 에어컨은 건강에도 큰 위협이 될 수 있죠. 이럴 땐 베이킹 소다를 푼 물에 필터를 담가둔 뒤, 씻어내면 깨끗하게 에어컨을 이용할 수 있어요.


악취·벌레도 이젠 아웃!

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 신발장 악취 제거엔 커피 찌꺼기

- 장마철 습기를 가장 많이 머금는 의류는 바로 신발이죠. 이런 신발들을 그냥 신발장에 보관할 경우 세균과 악취의 주범이 될 수 있어요. 커피 찌꺼기를 버리지 말고 거즈에 싸서 신문지와 함께 신발 안에 넣으면 습기는 물론 악취까지 제거할 수 있어요.


· 배수구 악취 제거엔 구연산

- 습도가 올라가면 욕실과 주방 배수구 악취가 정말 심해져요. 이럴 때는 구연산을 넣고 잠시 물을 틀어두면 냄새는 물론 살균효과까지 거둘 수 있어요. 


· 벌레 제거엔 허브

- 좀벌레, 초파리는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 찾아오는 불청객이에요. 허브에는 이 벌레들이 싫어하는 향이 있어 벌레를 막는 효과가 있어요. 거즈에 잎을 싸서 벌레들이 출몰하는 공간에 잠시 놔두기만해도 된답니다.

어때요? 참 간단하죠? 위클리 공감이 알려드린 방법들로 올해 장마철에도 보송보송하게 보내시길 바라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