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위클리공감

나만의 창작물이 현실화되는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

5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머릿속에서 그리던 나만의 창작물이 현실화된다는 상상을 해본 적 있나요?


다소 복잡한 과정과 필요한 장비 탓에 망설인 순간이 더 많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제는 달라지고 있습니다. IT 기술의 진화가 개인 수준에도 제조 능력을 갖출 수 있는 사회적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지요.

사진=‘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생산자가 될 수 있다’는 메이커 운동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제공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경제·사회 전반에 융합돼 변화가 일어나는 차세대 산업혁명,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풍랑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인간이 해오던 역할을 AI 또는 로봇이 대체할 것이라는 우려감과 동시에 IT 융합서비스가 만들어낼 세상에 대한 기대도 큽니다. 지능정보기술이 초고속·초연결 플랫폼을 조성하면서 생산과 소비의 경계가 무너질 것이라는 전망도 지배적인데요. 이미 비전문가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장비인 3D 프린터, CNC(컴퓨터 수치 제어), 레이저 커터 등은 개인이 생각하는 바를 그대로 생산할 수 있는 시대로의 전환을 앞당기고 있습니다. 

◇메이커(Maker) 운동이란?

  새로운 만들기를 이끄는 새로운 제작 인구

이러한 맥락에서 ‘누구나 아이디어만 있으면 생산자가 될 수 있다’는 ‘메이커(Maker) 운동’도 4차 산업혁명의 구심점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메이커 운동은 미국 정보통신 전문 출판사인 오라일리가 2005년 <메이크(MAKE:)>라는 잡지를 창간하면서 데일 도허티 부사장이 주창한 개념입니다. 이때 메이커는 뭔가를 만드는 사람인데요. 기업인 마크 해치는 저서 <메이커 운동 선언>에서 메이커를 ‘새로운 만들기를 이끄는 새로운 제작 인구’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신이 만들고 싶은 것을 직접 생산하는 DIY(Do It Yourself, 스스로 하기) 개념의 메이커는 과거에도 존재했습니다. 그러나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공유의 시대 속 메이커는 ‘함께하기’의 개념으로 진화했는데요. 메이커들은 자신이 가진 아이디어를 직접 구현하고, 이때 쌓은 경험과 지식을 네트워크를 통해 나누면서 또 다른 창의적인 성과물을 활발하게 생산합니다. 

◇진화하는 메이커, 공유 기반 창작물 생산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2014년 백악관에서 ‘메이커 페어’를 열고 이 자리에서 “오늘의 DIY가 내일의 메이드 인 아메리카가 된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메이커 운동의 중요성이 세계적으로 부각되면서 우리 정부도 메이커 문화 확산 발걸음에 속도를 내는 모습인데요.


중소벤처기업부는 메이커의 창의적 창작활동 등을 지원하는 ‘메이커 운동 활성화 지원사업계획’을 공고하고, 11월 2일까지 지원 대상자를 모집합니다. 이 사업은 국내 제조 창업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메이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구현하는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게 핵심입니다.


앞서 5월 1차로 28개 메이커를 선정하고 지원한 데 이어,


2차 모집을 통해

▲메이커 창작활동

▲메이커 모임

▲찾아가는 메이커 교육 운영 등

3개 분야에서 총 53개 메이커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창작활동에 대한 시제품 제작비용이 총 1000만 원 한도에서 지원되며,

-메이커 모임에 대해서는 이종 분야 융합형 창작활동, 제품 혁신, 사회문제 해결 및 메이커 교육 방법론 연구 등에 소요되는 활동비용을 모임당 200만 원 내에서 지원됩니다.


특히 이번에는 메이커 교육의 소외 지역인 농산어촌, 도서벽지 등을 직접 방문해 메이킹 활동을 지원하는 ‘찾아가는 메이커 교육 운영 사업’을 시범 운영하기로 했는데요. 이를 통해 사업 운영 단체는 메이커 이동 교육에 필요한 교통비, 재료비 등 운영비용을 2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1차 사업

▲메이커 창작활동

▲지역 메이커 문화 확산 행사

▲지역 메이커스 네트워크 기반 복합 프로젝트

▲메이커 모임 등

4개 분야를 지원했습니다. 

실제 사례를 살펴보면, 팀 단위 메이커 ‘뚝딱뚝딱’은 창작활동을 지원받아 태양열을 활용한 네온사인을 제작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이 팀은 대다수 간판이 전력을 대량 소비하고 미관상 깔끔하지 못하다는 단점에 주목했고, 낮 동안 태양광 패널로 충전한 전기 에너지를 네온사인의 간판 기능에 활용했습니다. 현재 프로토타입(prototype)은 완성됐으나 세부적인 기능을 강화하는 단계라는 게 팀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사람이 간판을 직접 켜고 꺼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도록 간판에 인터넷을 입혀 애플리케이션에서 제어할 수 있습니다. 뚝딱뚝딱 팀은 “메이커 지원 사업을 통해 구상만 하고 있던 부분을 가시화할 수 있었다”면서 재정 지원, 지속적인 관리, 멘토 연결 등과 같은 세부적인 지원을 장점으로 들었습니다.

◇지역 네트워크 중심의 메이커 문화 확산

지역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메이커 문화 확산에 앞장서는 활동도 있습니다. 부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은 크게 세 가지 방향으로 복합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는데요. 메이커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교육하는 ‘제로 투 메이커’교육받은 메이커들이 협업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메이커 투 메이커’ 그리고 메이커들이 만든 시제품을 사회에 진출시키는 ‘메이커 투 마켓’이 있습니다.


주최 측은 부산 지역에서 메이커 문화 인지도를 높이고 메이커 기반 창업 사례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박종민 연구원은 “메이커를 위한 장비, 공간 등 하드웨어적인 부분은 발전하고 있으나 이것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와 같은 국내 문화 환경은 미국, 유럽에 비해 뒤처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누구나 메이커가 될 수 있고 나도 이미 메이커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