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그코리아

상상도 못 했는데…변기보다 세균이 많은 물건들

혹시 변기가 의외로 깨끗한 건 아닐까? ㄷㄷㄷ

23,6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는 손을 자주 씻으니 세균으로부터 안전할 거야’라고 생각하고 있나요?

더러운 바이러스성 세균은 우리가 상상도 못한 곳까지 도처에 널려 있습니다. 자주 만지는 물건일수록 세균 수치가 높다는 사실, 아시나요?

늘 가까이 있기에 더욱 위험한 세균 보균자들을 소개합니다.

1 스마트폰

우리가 늘 손에 쥐고 있는 스마트폰은 한마디로 세균 덩어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많은 연구를 통해 스마트폰에 설사와 구토를 유발하는 포도상구균이 포진해 있다는 사실을 발표했죠. 


뉴욕대 의과대학의 미생물학자인 필립 티에노에 의하면, 스마트폰에 1cm²당 무려 5,000마리의 세균이 서식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살균해야 할까요? 가장 간단한 방법은 화장 솜에 소독용 에탄올을 묻혀 닦아주는 것입니다.

2 주방용 스펀지

미생물학자들이 ‘집 안에서 가장 더러운 물건’으로 꼽는 주방용 스펀지! 


음식물 찌꺼기가 묻은 상태로 늘 물에 젖어 있는 스펀지는 박테리아 증식을 위한 최적의 물건. 주방용 스펀지 1cm²에 사는 세균의 수가 500억 마리 정도라니 상상을 초월하죠? 


정기적으로 표백제 또는 뜨거운 물로 스펀지를 세척할 게 아니라면, 자주 교체하는 것만이 답입니다.

3 리모컨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하는 리모컨 역시 세균 고위험군입니다. 


과일을 먹던 손으로 리모컨을 만지고 소파 바닥으로 굴러 들어가기도 하며 하루에도 수십 번 손이 가는 리모컨. 손에 묻어 있던 땀이나 각질 등이 쌓이기 쉽죠. 


리모컨 역시 정기적인 세척이 중요합니다. 항균 수건으로 닦아주거나 거즈에 알코올을 묻혀 닦아주면 세균이 쉽게 제거됩니다. 


잘 닦이지 않는 틈새 부분은 면봉으로 닦아주세요.

4 도마

식중독의 원인 중 20%는 청결하지 않은 도마 때문이라는 사실을 아세요? 


하루 세끼 식사를 위해 매일 사용하는 도마에는 상상하지 못할 만큼 세균이 번식하고 있습니다. 


고기나 생선 등 날음식을 써는 과정에서 틈새가 잘 생기고 그 틈새에 세균이 잠입하기 때문이죠. 


도마는 반드시 뜨거운 물로 세척하고 보관 시에는 물기가 잘 빠지도록 세워 말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5 마트 카트

대장균 서식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대형 마트의 카트. 철망 10cm²당 최대 200만 마리의 세균이 살고 있는데. 이는 화장실 좌변기의 200배에 해당하는 숫자랍니다.


 국정감사 이후로 그나마 손잡이는 자주 세척하는 편이라 세균이 덜 발견되었지만 여전히 심각한 수준!


 장을 보고 난 후에는 반드시 화장실에 들러 손을 깨끗이 씻어야 세균으로부터 안전합니다.

6 문고리

먼지 한 톨 안 보일 정도로 깨끗이 청소했더니 속이 시원하다고요? 잠깐, 문고리도요? 


우리가 지저분한 손으로 얼마나 자주 문을 여닫는지 생각해보면 손잡이에 얼마나 많은 균이 묻었을지 상상할 수 있을 거예요. 현관문부터 부엌의 찬장 손잡이까지, 생각지도 못한 세균이 득실득실합니다. 


청소의 마무리는 문고리라는 공식을 꼭 기억하세요!

7 칫솔

변기에서 물이 내려가면서 공기 중으로 날아간 바이러스 입자가 욕실 내부를 떠돌다가 고스란히 어딘가에 내려앉습니다. 


칫솔과 칫솔 홀더 역시 결코 안전할 수 없죠. 전문가들은 이런 이유로 칫솔을 화장실이 아닌 다른 건조한 장소에 보관하라고 조언합니다. 


‘세균의 온상’이라 불리는 칫솔은 자주 교체하는 것이 정답! 미리 준비해둔 새 칫솔이 없다면, 구강 청결제에 칫솔모를 담가보세요. 칫솔모 사이사이의 세균을 간편하게 없앨 수 있습니다.

8 엘리베이터 버튼

애리조나대학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감기 바이러스의 50%가 감기 환자가 접촉한 물건을 통해 전염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엘리베이터 버튼 역시 변기의 40배에 해당하는 박테리아가 득실거린다니,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를 때 팔꿈치로 누르는 행동이 결코 오버가 아니라는 사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