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보그코리아

'피부 미인' 수지가 세안 후 절대 하지 않는 행동

1,425,6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매일 피부과에 누워 호화로운 스페셜 케어를 받은 것처럼 빛나는 피부를 가진 스타들. 하지만 그녀들의 스킨케어 비결은 특별한 습관에 있답니다.



수지

아기처럼 보송보송하고 뽀얀 피부로 유명한 수지는 세안 후 수건을 절대 쓰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죠.


아무리 깨끗한 수건이라고 해도 먼지와 이물질이 묻어 있기 마련! 꼼꼼한 세안 후 남은 물기를 손으로 톡톡 두드려 흡수시키는 것이 달걀처럼 매끈한 피부의 비결이랍니다.

케이트 허드슨

케이트 허드슨에게 있어 가장 소중한 뷰티 도구는 바로 얼음이랍니다. 매일 아침 찬물로 세안한 뒤 냉장고에서 얼음을 꺼내 얼굴에 문지른다는 그녀! 


부기도 가라앉히고 메이크업 지속력도 높일 수 있어 매일 아침 의식처럼 얼음 마사지를 빼먹지 않는다는군요.

설리
신디 크로포드

시대를 풍미한 슈퍼모델 신디 크로포드가 젊은 시절부터 유지해온 스킨케어 시크릿은 무엇일까요? 


우유와 물을 섞은 용액을 스프레이 공병에 담아 냉장고에 차갑게 보관했다가 4시간에 한 번씩 뿌리는 것이랍니다. 부족한 수분을 공급하고 피붓결도 매끄럽게 만들어주는 그녀만의 특별한 비결!

켄달 제너

수건, 진동 클렌저 등 피부에 조금이라도 자극이 되는 건 얼굴에 대지도 않는다고 말한 켄달 제너. 


“평소 킴 카다시안, 클로에 카다시안 언니로부터 피부 조언을 많이 얻곤 하는데, 얼굴을 손으로 만지지 않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하더라고요. 여드름을 뜯지 않은 것, 아이 크림을 챙겨 바르는 것도 제가 꼭 지키는 스킨케어 수칙이랍니다.” 

김사랑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