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남한 '적'으로 규정하고 모든 연락 차단한 북한

북한이 모든 남북 연락채널을 차단하고 대남업무를 대적사업으로 전환했다.

3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북한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와 한국 정부의 대응을 문제 삼아 9일 낮 12시부터 청와대 핫라인을 포함해 남북 간 유지하던 모든 연락 채널을 완전히 차단한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해버리는 조치를 취함에 대하여'라는 기사를 통해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하던 북남 사이의 통신연락선과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폐기한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이름으로 나왔다.

신문은 "김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전날 회의에서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해 단계별로 대적사업 계획을 심의한다"며 "우선 북남 사이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탈북민의 김 국무위원장 비방과 한국 정부의 대응을 이유로 내세웠다.

신문은 "남조선의 무맥한 처사와 묵인하에 역겨운 쓰레기들은 반공화국적 대행위를 감행하면서 감히 최고 존엄을 건드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고 존엄만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목숨 걸고 사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