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VICE Korea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일 버킷리스트

사람들의 버킷리스트를 읽으면서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곱씹어 보자.

65,3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인들이 지난달 31일 점심 서울 중심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로 벚꽃이 만발한 거리를 걷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에 상륙한 지 거의 두 달 반이 지나면서 대부분 사람들이 일상에서 크고 작은 변화를 겪었다. 사람들은 바이러스의 지역 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운동 '물리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다른 일상을 경험하고 있다. 한 마디로 전보다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일이 줄었고 불확실한 일이 늘어났다.

사태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피로감이나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국내 확진자는 3일 1만명, 전 세계 확진자는 100만명을 돌파했다. 정부는 5일 종료할 예정이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오는 19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앞서 이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의 운영 중단을 강력 권고했다.

VICE는 미국과 유럽보다 먼저 코로나19 사태를 겪어온 한국 독자들에게 '사태가 끝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건 무엇인지' 물어봤다. 소개팅에서부터 벚꽃놀이, 학교, 코인 노래방 가기처럼 평소였다면 그다지 어렵지 않은 희망이 대부분이었다. 응답자들이 보낸 답변은 코로나19가 들춰 놓은 일상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곱씹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시민들이 지난달 6일 마스크를 쓴 채로 서울 종로구 경복궁 앞 횡단보도를 지나가고 있다. 위 사진은 3년 전인 2017년 5월 3일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사진.


  • "학교 가서 한번도 보지 못한 내 동기들 보고 싶어요(하트)."
  • "보고 싶지만 멀리 살아 보지 못하는 친구 보러 가고 싶어요."
  • "벚꽃이 만발한 공원에서 마스크 벗고 돌아다니고 싶어요."
  • "발리 같은 휴양지로 여행 가서 서핑하고 싶어요."
  • "한강에서 꽃 구경하면서 '치맥'(치킨과 맥주) 먹고 싶어요."
  • "정지된 일본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되살리고 싶어요."
  • "전군 휴가 제한 중이라 휴가 나가고 싶어요."
  • "예술가들이 예술만 해도 먹고 살 수 있게 하고 싶어요."
  • "코로나19 뉴스 안 보고 안 듣고 싶어요."
  • "프리허그 하고 싶어요."
  • "소개팅하고 싶어요."
  • "친구랑 마주 보고 앉아서 밥 먹다가 소화할 겸 '코노'(코인 노래방) 가고 싶어요."
  • "길거리 음식 자유롭게 사 먹고 싶어요."
  • "크로스핏하고 나서 야외에서 친구들과 시원한 맥주 한잔하고 싶어요."
  • "스피닝 수업 끝나고 삼겹살 먹고 싶어요."
  • "친구들이랑 먹고 마시면서 춤추고 해가 지면 클럽 가서 아침까지 놀고 싶어요."
  • "해외 사는 애인이 한국에 오면 같이 놀러 가고 싶어요."
  • "봄맞이 세일 행사에 가서 예쁜 옷들 '득템'(쇼핑)하고 싶어요."
  • "바이올린 배우러 학원 가고 싶어요."
  • "대학교 다니고 싶어요."
  • "취업하고 싶어요."
  • "수영장이나 헬스장 다니고 싶어요."
  • "눈치 좀 안 보고 술 마시고 싶어요."
  • "이태원 술집 다 방문해보고 싶어요."
  • "노상 소주 파티하고 싶어요."
  • "PC방 자유롭게 가고 싶어요."
  • "8======D~·~·~·~·~·~·({!})"
  • "왁싱하고 섹스하고 싶어요."
  • "영화 보러 가고 싶어요"
  • "친구들이랑 카페에서 수다 떨고 싶어요."

답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받았습니다. 간결성과 길이 조절을 위해 다듬었습니다. 중복이거나 비슷한 건 제외하고 30개를 선별했습니다. 최대한 원문에 가깝게 정리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VICE Korea

바이스 미디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