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삼겹살, 반만년 역사에 고작 30년? 아는 만큼 맛있다!

프로필 사진
tvN 작성일자2018.04.23. | 2,040 읽음

한국 사람들에게는 당연!

외국 사람들에게도 'Korean BBQ'로 알려져

제일 사랑받고 있는 한국 대표 음식, 삼겹살!

고기가 좋아

사실 삼겹살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는 것, 


알고 계셨나유~?!!

한국 길거리 골목골목,

안 보이는 게 더 이상해진 삼겹살!


과연 언제부터 어떻게 사랑 받게 된 것일지,

그 이야기를 한번 들려드릴께유! ㅎㅎ











[삼겹살의 역사]

원래 우리나라에서는 삼겹살은 물론,

돼지고기 자체를 잘 먹지 않았다고 해유.


조선시대 태종실록을 한번 보면 말이쥬,


명나라 황제가

'조선 사람들은 돼지고기를 즐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라는 기록이 있고


'여름에 먹는 돼지고기는 밑져야 본전'

이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조선시대까지 돼지고기를 잘 안 먹었다는 말이쥬.


그럼 우리나라 사람들은 무슨 고기를 좋아했냐구유?

뭐 지금도 다들 소고기 소고기 하는데

소고기만 좋아했대유. 소고기.

19세기 성협풍속화첩 ‘야연’. [1849년 동국세시기] 서울 풍속에 음력 10월 초 하루날, 쇠고기를 기름장, 달걀, 파, 마늘, 산초가루로 양념한 후 구우면서 둘러앉아 먹는 것을 ‘난로회’라고 한다.

그것도 말예유,

양념이 된 소고기만 좋아했지

양념이 되지 않고 구워먹는 소고기는 또 안좋아했대유.


양념 할 시간 없는 평민들이나

겨우 먹는 '방자 구이'라고 하면서 말이쥬.

아~~~~~주 그냥 기가 맥히네유 ㅎㅎ







그래유,


그럼 양념된 소고기만 고기라 치던 한국 사람들이 

양념도 안한 돼지고기,

삼겹살은 대체 언제부터 먹게 된걸까유?







일본 때문이라고 해야하는지, 덕분이라고 해야하는지..


세계 2차 대전 이후에

돼지고기 수요가 증가한 일본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 삼겹살을 먹게되었다는 사실!


원래 일본에서는 육식금지령이란 게 있었어서

닭고기만 먹고 살았었는디,

일본에서 세계 2차 대전 이후로 돼지고기의 수요가 커졌어유.


돼지 사육은 환경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한 일본은

돼지고기 사육처로 한국을 선택했고

이후 한국에서는 많은 돼지고기 사육장이 만들어졌다고 하네유.

팔짱

그런데 일본에서 원하는 돼지고기 부위는

돈가스용으로 사용되는 안심이나 등심이었대유. 


그래서 나머지 비계가 섞인 부위들은 

일본으로 가지 않고 우리나라에서 소비되기 시작했는데유!







1960년대 ~ 1970년대

돼지갈비가 먼저 먹히기 시작했고


그 이후 가정 집에 '가스렌지'이 확산되는 시기와

우리나라 사람들의 지갑이 얇아진 IMF 시대를 거치며


돼지고기의 다른 부위보다 저렴한 삼겹살이

당시 이름 '세겹살'로, 대중들에게 사랑 받기 시작했쥬!


결국 2000년대에 외식문화와 회식문화를 책임지는

대한민국의 가장 보편적인 고기의 자리에 오르게 된 ‘삼겹살’!


반만년 한국의 역사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삼겹살’을 즐기게 된 것은

한… 30년 정도?! ㅎㅎ

깜짝!







어때유!


비계 안먹겠다던 일본 사람들은 물론,

전세계 사람들이 사랑하는 Korean BBQ

‘삼겹살’에 얽힌 이야기!


알고나니까 아~주 재미나쥬?! ㅎㅎㅎㅎ

알고 먹으면 더 맛있어유!

와우 좋아요







요리하고 먹는 것이 운명인 미식 유목민, 백종원!


길거리 속 숨겨진 ‘최고의 로컬 음식’을 찾아

세계 여형지별 골목을 누비며 미식 방랑을 시작한다!



백종원의 세계 미식 방랑기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4월 23일 (월) 밤 11시 tvN 첫 방송!


[선공개] 백종원, 엄지척! 탄탄면 원조, 청두의 품격!
출처 :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 [선공개] 백종원 엄지엄지척! 탄탄면 원조, 청두의 품격!








[내용 참고]
음식으로 읽는 한국생활사, 저자 윤독노
/ 음식이 상식이다, 저자 윤덕노
/ 위키피디아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피식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