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티타임즈

엔비디아가 ‘무어의 법칙’을 뛰어넘은 한 수

TTimes=이재원 기자, 류지인 디자이너 기자, 박의정 디자이너 기자

9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GPU는 과거 CPU의 보조 장치일 뿐이었다. 이 GPU를 인공지능, 자율주행, 데이터센터 등 미래산업의 동력으로 만든 장본인이 엔비디아이다. 

작성자 정보

티타임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