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코로나19 끝나면 가장 하고픈 일 1위는?

84,5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 시국에도 국내 여행 경험 58.1%

격리 상관없이 해외 나가고 싶다는 응답 16.8%

출처<출처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국민들이 코로나19 때문에 하지 못한 여가활동으로 해외여행을 가장 많이 꼽았다.





17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여행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07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 ‘코로나19로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한 여가활동‘으로 해외 관광(49%)이 가장 많이 꼽혔다. 그 다음으로 국내 관광(48.2%), 영화 관람(43.6%), 친구·동호회 모임(38.4%), 공연 관람(18.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5월 이들 1079명을 포함해 총 2000명을 대상으로 한 1차 조사에서는 국내 관광이 51%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친구·동호회 모임(45.5%), 영화 관람(44.7%), 해외 관광(38.4%) 등 순이었다.





지난해 5월 1차 조사에서 4위였던 해외 관광이 2차 조사에서 1위로 올랐고, 국내관광은 1위에서 2위로 내려갔다.

출처<출처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출처<출처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국내 여행을 다녀왔다'는 응답자는 22.8%에서 58.1%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감염 유행 기간 동안 국내 여행 방법으로는 ‘사람이 적은 지역 위주로 여행했다’는 응답이 1차 조사(60.35%)와 2차 조사(66.5%)에서 모두 1위였다.





이어 ‘당일 여행, 가까운 곳으로 여행’이 각각 2위였고, ‘야외 활동 위주로 여행’은 4위에서 3위로 올랐다. ‘승용차에서 경관을 보는 방법으로 여행’은 3위에서 4위로 내려갔다.





코로나19 감염 유행에도 국내 여행을 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면 안전하다고 생각해서’가 1위(71.6%)였고, ‘집에만 있기 답답해서’가 2위(50.3%)로 뒤를 이었다. ‘야외 활동은 안전하다고 생각해서’가 3위(29.5%)였고, ‘관광 시설 방역이 잘 됐다고 생각해서’가 4위(22.1%)였다.

출처<출처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코로나19 유행 지속 시 해외여행 의향'에 대해서는 1차 조사 때 5.7%에서 2차 조사 때 9.5%로 늘었다. 해외여행 의향자 중 '격리와 상관없이 여행지를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작년 1차 조사(6.2%)보다 2차 조사(16.8%)로 10%이상 올랐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