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마스크 회항’에 승무원 때린 여성의 최후

509,8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출처= 트위터

기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규칙을 어긴 뒤 비행기에서 내릴 것을 요구하는 승무원의 얼굴을 때린 승객이 엄청난 벌금을 물게 됐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아틀란타로 향하는 델타항공 비행기가 이륙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때 한 남성이 마스크 착용, 테이블 정리, 안전벨트 착용 등을 계속 거부했고, 비행기는 결국 출발하지 못하고 게이트로 돌아왔다.

  

출처출처= 트위터

출처출처= 트위터

규칙 준수를 거부하는 승객에게 승무원은 남성과 그의 여자친구에게 자발적으로 기내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커플은 이를 무시한 채 소리를 지르며 소란을 피웠다. 여성은 승무원의 왼쪽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하기까지 했다.





이 사건은 같은 비행기를 탑승한 BBC 기자의 트위터를 통해 세계에 알려졌다. 그가 찍은 영상에는 커플이 승무원과 실랑이를 하다가 여성이 승무원의 얼굴을 가격하는 장면이 그대로 나왔다.





영상 속 승객들은 “방금 저 여자가 승무원 얼굴을 때렸다”, “다른 승객들을 위해 빨리 내려라”라고 하는 등 항의를 표했다.

출처출처= 트위터

사건이 발생한 후 델타항공은 “우리 항공사가 추구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손님과 직원들의 안전”이라며 “해당 항공편 비행시간이 지체된 점을 사과드리며 두 사람에게 선처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6일 미국연방항공국(FAA)는 승무원의 얼굴을 폭행한 여성에서 총 2만 7500달러(약 3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FAA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거부 등 승무원의 지시에 따르지 않는 승객들이 급증했다”며 “승무원을 폭행, 위협, 업무 방해한 승객에 대해서는 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