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제주도에서 본 '빛의 벙커', 이제 서울 특급호텔에서 만나요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빛의 벙커’ 전시관 유치... 오는 12월 오픈 예정

7,1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빛의 벙커, 서울에도 생긴다.

출처사진제공 = 워커힐

도심 속 ‘힐링 데스티네이션(Healing Destination)’을 지향하는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가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빛의 벙커’를 유치했다. 기존 워커힐 시어터에 개관 예정인 ‘빛의 벙커’는 워커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워커힐 ‘빛의 벙커’는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프로젝트를 도입, 수 십대의 빔 프로젝터와 스피커에 둘러싸여 미술사 거장의 작품과 음악의 조화로 완벽하게 몰입할 수 있게 제작된 형태의 전시관이다. 국내에는 제주도에 위치한 ‘빛의 벙커’에 이은 두번째 프로젝트로, 워커힐 시어터에서 ‘빛의 벙커’ 서울 전시관으로 운영 예정이다.

‘빛의 시리즈’는 프랑스에서 시작한 글로벌 미디어아트 프로젝트로, 아날로그의 예술과 현대 미디어 예술을 합친 새로운 형태를 제시하며 전시 문화의 패러다임을 바꿈과 동시에, 역사(驛舍), 광산, 공장, 발전소 등의 과거 1~2차 산업혁명의 거점이었으나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점차 도태된 장소를 문화 예술의 랜드마크로 재탄생 시켜왔다.


워커힐 시어터는 개관 이래 콘서트, 서커스, 아이스쇼, 뮤지컬, 파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해왔기 때문에, IT기술과 음향이 접목되는 ‘빛의 벙커’ 전시에 적합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00년대 이후 문화 콘텐츠의 형태의 변화와 함께 화려한 공연장의 영광을 뒤로하고 현재 연회장으로만 운영되고 있는 워커힐 시어터의 변천사 또한 공간의 재생을 통해 문화 예술 공간을 재해석한다는 ‘빛의 시리즈’ 프로젝트 콘셉트와 잘 어우러진다.


티모넷 컬처사업부 김현정 이사는, “시선을 압도하는 장대한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로 몰입을 유도하는 형식의 미디어아트 작품인 데다, 뜻 깊은 의미를 가진 프로젝트인만큼, 장소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히며, “공간이 가지는 희소성과 규모, 그리고 여기에 담긴 역사적 스토리까지, ‘빛의 벙커’를 전시하기에는 워커힐 시어터가 최적의 장소로 판단되어 결정했다”고 장소 선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1963년 개관 이래 오랜 역사를 간직하며 고객들에 콘서트, 서커스, 아이스쇼, 뮤지컬, 파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해온 워커힐 시어터

워커힐 시어터는 개관 이래 콘서트, 서커스, 아이스쇼, 뮤지컬, 파티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해왔기 때문에, IT기술과 음향이 접목되는 ‘빛의 벙커’ 전시에 적합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00년대 이후 문화 콘텐츠의 형태의 변화와 함께 화려한 공연장의 영광을 뒤로하고 현재 연회장으로만 운영되고 있는 워커힐 시어터의 변천사 또한 공간의 재생을 통해 문화 예술 공간을 재해석한다는 ‘빛의 시리즈’ 프로젝트 콘셉트와 잘 어우러진다.


티모넷 컬처사업부 김현정 이사는, “시선을 압도하는 장대한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로 몰입을 유도하는 형식의 미디어아트 작품인 데다, 뜻 깊은 의미를 가진 프로젝트인만큼, 장소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히며, “공간이 가지는 희소성과 규모, 그리고 여기에 담긴 역사적 스토리까지, ‘빛의 벙커’를 전시하기에는 워커힐 시어터가 최적의 장소로 판단되어 결정했다”고 장소 선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워커힐 빛의 벙커는 기존 무대와 조명 등의 주요 시설을 유지해 극장이라는 공간이 가지는 역사와 정체성을 살려 보다 다양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전시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시를 관람하는 고객들이 보존된 워커힐 시어터의 무대 공간에 진입했을 때 마치 명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시가 설계될 예정이다. 관람자는 시선을 압도하는 장대한 스케일과 자유로운 감상방식으로 작품과 하나가 되는 느낌을 받으며 전시에 몰입하게 된다. 이에 관람자는 개인의 감정을 투영하게 되어 여러 차례 관람을 하더라도 계절이나 상황, 감정 상태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워커힐 빛의 벙커는 오는 2021년 12월 오픈 예정이다.


배혜린 에디터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