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2021년 여행 트렌드 “혼자 OO으로 떠나겠다”는 대답이 무려…

6,3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에 통째로 빼앗겨 버린 2020년도 이제 과거가 됐다. 2021년이 시작되고 1월도 어느새 중반으로 향해간다. 2021년은 ‘위드 코로나’가 될지 아니면 코로나가 없던 일상으로 완벽하게 돌아갈지는 아무도 모른다. 

답답한 상황 속에서 여행에 대한 열망은 점점 커져만 간다. 부킹닷컴이 발표한 ‘2021년 트렌드로 자리잡을 5가지의 여행 유형’ 발표만 봐도 그렇다. 

한국인 1000여 명을 포함한 전세계 28개국 2만명 이상의 여행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와 유저 검색 패턴 및 선호사항 관련 데이터를 심층 분석한 결과 2021년에는 ‘솔로여행’ ‘릭렉스+럭셔리 여행’ ‘그리운 사람들과 재회’ ‘주말여행’ ‘먹방여행’ 등이 키워드로 꼽혔다. 

1. 솔로 여행

- 한국인 응답자 42% “코로나 19 이후 홀로 여행 떠날 계획”

2021년에는 그 어느때보다 ‘혼자 떠나는 여행’에 대한 욕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20년 대부분의 기간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보내온 탓일까.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인해 지친 심신을 달래고자 솔로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홀로 여행을 떠날 계획’이라고 답한 한국인 응답자가 42%(글로벌 30%)를 차지했는데, 이는 팬데믹 이전(15%; 글로벌 17%)에 비해 두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응답자의 43%(글로벌 42%)는 ‘잃어버린 2020년에 대한 보상을 받기 위한 방안으로 여행을 더 많이 하고 싶다’고 답했다. 

2. 여행은 ‘릴랙셔리(relaxury)’

- 코로나 이후 여행 트렌드는 ‘휴식(relax)’과 ‘럭셔리(luxury)’

여행에 대한 인식도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 과반 이상(50%)의 한국인 응답자(글로벌 61%)가 ‘앞으로 여행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일상적으로 떠났던 여행이 삶 속에 특별한 요소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해석이다.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면서 앞으로 여행은 일상이 아닌 ‘럭셔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인 응답자의 경우 약 63%(글로벌 51%)가 ‘일상을 벗어나 쉴 수 있는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쁘게 구경을 하면서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는 ‘관광’에서 ‘휴식’하며 쉴 수 있는 여행이 진정한 ‘럭셔리’로 여겨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3. 그리운 사람들과의 재회

‘사람과의 만남’ 자체가 여행의 목적이 될 수도 있다. 2020년은 ‘거리두기의 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족은 물론 지인들과 오랜 시간 동안 만나지 못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정부가 나서 ‘추석’ 같은 명절에도 고향에 가지 않고 각자 집에 머물 것을 권장해 ‘언택트 추석’을 보낸 사람들이 많다. 한국인 응답자의 69%(글로벌 61%)는 ‘여행을 매개로 그리운 이들과 다시 만날 계획’이라고 답했으며, 39%(글로벌 36%)의 여행자들은 ‘가족들 그리고 지인들과 여행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것 자체가 여행에 대한 욕구를 다시 불러일으키는 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4. 위켄트립 (Weekend+Trip)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낮다. 해외여행이 한동안 어려워짐에 따라, 주말을 이용해 짧은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전세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의 경우, 응답자의 절반(50%; 글로벌 53%)이 ‘2019년에 비해 더욱 짧은 일정으로 여행을 떠나겠다’고 밝히며 내년에도 해외 보다는 국내여행에 관심이 더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한국인 응답자의 35%(글로벌 28%)가 ‘여행제한이 완화된 이후 첫 여행을 주말을 활용해 가겠다’고 답해 단 며칠만이라도 복잡한 일상에서 탈출하고자 하는 욕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 먹킷리스트 여행

한국인 여행객 대부분(69%; 글로벌 53%)이 해외 여행에 대해 여전히 거부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추세에 국내 여행이 대안으로 떠오르며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떠나는 국내 먹방 여행이 인기를 끌 전망이다. 

한국인 응답자의 40%(글로벌 36%)가 ‘여행 중 현지 음식을 먹어보고 싶다’고 답했고 38%(글로벌 38%)는 ‘해외여행을 가지 못함으로써 절약한 비용을 외식을 더 자주 즐기는 데에 소비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지연 여행+ 기자

사진 제공=부킹닷컴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