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술 때문에’ 타지도 않을 비행기 표 산다는 사람들, 왜?

38,9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Pixabay

영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로 영국 펍이 문을 닫자 술을 마시려 공항을 간다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일부 영국인들은 SNS에서 공항 내 펍을 이용하기 위해 9.99파운드(약 1만5000원)의 국내선 표를 산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

출처Pixabay

케임브리지에 사는 개리 다실바는 “펍이 문을 닫아 술을 마실 수 없다면 비행기표를 사 공항 안의 펍에서 맥주를 마시고 춤추면 된다”고 트위터에 올렸다.

이와 비슷한 글이 SNS에 지속적으로 올라오자 영국 히드로공항의 레스토랑 ‘Caviar House & Prunier Seafood Bar’에서는 해당 공항에서 비행기를 탑승하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술을 미리 주문 받은 뒤 비행기 이륙 직전에야 마실 수 있도록 하기 시작했다.

출처Pixabay

해당 레스토랑 관계자는 “술을 마시고 싶은 승객은 미리 주문을 하고 출국심사를 다 마친 뒤 찾아갈 수 있다”며 "승객은 주문한 메뉴를 픽업한 뒤 출국 라운지에서 음식과 술을 섭취할 수 있다”고 데일리메일에 전했다.

히드로공항 관계자는 “현재 히드로공항 내 몇몇 식당 및 상점들은 정부의 지침을 준수하며 영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국에서는 히드로공항을 제외한 공항의 매장들은 대부분 영업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