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나만 온 줄...” 인파 몰려드는 제주서 관광객 피하는 묘수는

54,4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Pixabay

해외여행길이 막히면서 최고의 여행지로 각광받는 제주에서 언택트(비대면)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묘안이 나왔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제주 방문 관광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걱정 없이 안전한 관광을 즐길 수 있도록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관광지 혼잡도 분석 서비스’를 10일부터 시범 운영한 후 23일 정식 오픈한다고 밝혔다.

출처Pixabay

이 서비스는 통신사(SKT)의 기지국 데이터를 활용해 도민·관광객들의 성별, 연령별 지역 분포도를 5분 단위로 업데이트하여 제공한다. 최근 3시간 동안 가장 많이 증가한 곳, 지난 24시간 동안의 통계를 분석한 지역별 인기도와 혼잡도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를 통해 ‘나와 비슷한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여행지’의 한적한 시간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관광객들이 스트레스 없이 거리두기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관광지 혼잡도 분석 서비스' 화면.

출처제주관광공사 제공

이 서비스는 제주관광공사가 운영하는 제주 공식 관광정보 포털 ‘비짓제주’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향후에는 모바일과 응용프로그램(앱)으로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관광객 분포도를 기반으로 지역 분산 마케팅과 관광업계 데이터와 융합한 분석 서비스를 추진하는 등 개별·비대면 관광트렌드에 맞는 다양한 관광 비즈니스가 창출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관광 실태의 수치적 관리뿐 아니라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도민 요구에 지속적으로 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