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여행+

2019년 여행 결산! 바뀌는 한국인 여행 취향…준비에 피로감 느껴

8,6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년 여행 결산]
바뀌는 한국인 여행 취향
준비에 피로감 느껴

2019년 한해는 호캉스(Hotel + Vacance), 펫트립(Pet + Trip) 등 세분화된 여행 취향을 반영하는 다양한 키워드가 등장했다. 자유 여행객 증가세를 반영하듯 여행업계에서는 관련 상품을 잇따라 출시하기도 했다.


단순한 인기 여행지 수요나 거시적 관점에서 나아가 개인이나 소수의 여행 취향에 주목하는 세밀한 시각이 필요한 때다. 한국인의 여행 취향은 어떻게 바뀌고 있을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2019년 한국인 여행 트렌드를 돌아보고 2020년 트렌드를 전망했다.

다양해진 가족여행 유형

가족여행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 가족여행 구성원으로 새롭게 등장한 반려동물과 여행이 대표적이다. 익스피디아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여행객의 56.7%가 동반 경험이 있었다.


이들(83.2%)은 숙소 내 반려동물을 위한 시설과 이동수단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가족여행 형태가 등장할 전망이다. 기존 세대보다 상대적으로 여행 경험이 많은 밀레니얼과 Z세대 구매력이 성장 중이다. 어릴 때부터 여행에 익숙한 알파 세대(10세 미만)와 반려동물까지 여행 구성원 범주에 포함되고 있다.

이에 조부모를 포함해 3대가 함께하는 여행, 조부모와 손주로만 구성된 여행, 자녀가 없는 딩크족 여행과 반려동물을 동반한 여행까지 전통적인 가족형태를 탈피한 신개념 가족 유형이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알파 세대는 연 3회 이상 가족여행을 한다.

새로운 곳을 찾아 떠나는 여행

2019년 한해는 일본과 홍콩 등 국외 이슈를 계기로 국내 여행지를 주목하는 여행객이 늘었다. 강릉, 속초, 양양, 고성 등 강원 지역이 국내 인기 상위권을 차지했다. 여행방법도 다양해졌다. 맛집 투어(64%)에 이어 캠핑(35%), 트래킹(33%), 한 달 살기(32%), 수상 스포츠(21%) 등 폭넓은 경험을 즐겼다.

호주 골드코스트

2020년에는 국내여행객, 해외여행객 모두 새로운 여행지를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여행객 10명 중 7명(73.2%)이 이전에 가본 여행지 대신 새로운 곳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2020년에는 포르투갈 리스본, 호주 골드코스트 신규 취항과 지방공항발 국제선 증가, 저가항공사 신규 면허 취득 등을 계기로 여행지 선택의 폭이 넓어질 예정이다.

준비는 가뿐하게, 경험은 묵직하게

여행 준비 과정에도 변화가 감지됐다. 한국인 여행객 57.8%은 바쁜 일상에서 여행을 준비하는 데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 검색에 소요되는 시간과 여행 만족도가 비례하는 것은 아니라고 답하기도 했다(53.4%). 전년도 조사에서 동일 문항에 대해 반대 답변(48.4%)이 우세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또한 10명 중 6명(61.9%)은 여행을 결심한 시점으로부터 하루 안에 결제까지 마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이상 오랜 시간을 고민하는 경우(8.9%)는 드물었다. 특가 알림을 확인하고 즉흥적으로 상품을 구매하거나 항공과 호텔이 결합된 상품을 통해 원스톱 구매를 지향하는 이들이 많았다. 


준비를 간소화 하는 대신 여행의 정수를 온전히 즐기고자 하는 움직임은 늘어나는 추세다. 관광이나 휴양 대신 체험에서 오는 만족도를 중시하는 여행객이 늘었다. 꼼꼼한 일정 하에 움직이는 대신, 축구 경기 관람이나 뮤지컬 공연 관람 등 그 곳에서만 할 수 있는 특정경험을 바탕으로 취향 여행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20대 여행객은 계획된 일정을 따르기보다 매 순간 하고 싶은 경험을 하고(42.5%),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계획을 최소화(35.9%)하는 유연한 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익스피디아

*이미지=언스플래쉬



권효정 여행+ 에디터

작성자 정보

여행+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