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토스

넷플릭스, 구글 같은 '해외주식'의 특징은?

주식투자 초보자라면 궁금해 할 수 있는 다양한 질문에 대해 금융투자 전문가가 직접 답변드립니다.

1,9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Q. 요즘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같은 해외주식에 관심이 가는데요. 해외주식 투자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주식 매매 수수료가 국내와 어떻게 다른지도 궁금합니다.


A: 미중무역 갈등 여파로 국내 증시의 등락이 반복되는 가운데 정보기술(IT) 업종 주도로 꾸준히 상승 중인 나스닥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해외주식 직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직접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투자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상황인데요.

 

최근 5년 간 코스피 지수가 20.58% 성장했지만, 같은 기간 나스닥 지수는 125.9% 급등했으며, S&P 500 지수*도 77.68% 올랐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는 내년 세 번 더 금리 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는 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S&P 500 지수란?
무디스(Moody’s), 피치(Fitch)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 기관 중 하나인 미국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tandard and Poors)가 작성한 주가 지수로, 나스닥에 상장된 500개의 대형기업 주식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두 자리 수익률에 그친 코스피 대신 나스닥을 선택하는 투자자가 늘어나는 이유입니다. 해외주식의 특징에 대해 한번 살펴볼까요? 

[장점]

먼저 해외주식의 장점은 리스크 분산에 있습니다. 모든 자산과 소득이 국내에 집중된 대부분의 사람에게 해외주식 투자는 위험을 분산시킬 수 있는 옵션이 될 수 있습니다. 이는 안전 자산으로 인식되는 달러를 기반으로 주식을 구매하고, 북한 리스크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점도 포함됩니다.  

또한, 산업별, 기업별로 다르지만 국내에 비해 배당률이 높은 편입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IT 기업은 배당률 관련해 언론에 자주 언급될 정도로 후합니다. 대다수 기업이 분기별 배당을 진행한다는 점도 장점인데요. 매매차익과 배당소득을 동시에 고려해 투자할 수 있습니다.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된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S&P 500에 포함된 기업 대부분 웹사이트를 통해 투자자를 위한 자료를 공개합니다. 재무재표, 경영 세부사항, 사업현황, 향후 전망 등 디테일하고 다양한 정보를 공시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해외주식 양도세는 250만 원까지 면제됩니다.
[투자 시 고려해야 할 점]

해외 기업의 경우 국문 분석자료가 부족하기 때문에 국내 주식 투자 대비 정보 접근성이 제한적입니다. 물론, 영어로 외국 보고서나 기사를 소화할 수 있다면 큰 이슈는 아닙니다.   

또한 환율 변동 위험이 있습니다. 매수 시점 대비 원화 강세일 경우, 매도 시 환율에서 손해를 보게 됩니다. 반면 달러 강세일 경우, 환차익에 의한 추가 수익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해외주식 투자 시 환율 움직임과 방향을 꼼꼼하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수수료와 세금도 국내주식 거래와 다릅니다. 해외주식 수수료는 국내주식 수수료보다 높은 편이며, 해외주식 거래 시 양도세와 배당소득세가 발생한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특히, 양도세의 경우 수익 여부에 상관 없이 매도 시 22%가 부과되며, 배당소득세는 15.4%(배당소득세를 해외에서 10% 냈을 경우, 국내에는 5.4%만 냄)입니다. (출처: MT리포트 - 美 주식 22% 양도세, 슈퍼리치엔 매력 있다, 머니투데이)  

증권사의 해외주식 거래 관련 정보도 자세하니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Q. 최근 주식수익률이 80%를 넘은 직장인입니다. 주식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일정 수준 이상 넘으면 종합소득세 신고대상이라 들었는데요. 그 기준을 알 수 있을까요?


A: 예·적금이나 펀드, 주식, 주식연계증권(ELS) 등에서 발생한 이자나 배당 소득이 연간 2,000만 원을 넘으면 다른 소득(근로소득, 사업소득, 부동산임대소득 등)과 합산해 종합소득세 신고를 해야 합니다.

금융 소득과 다른 소득을 합산한 종합소득 구간에 따라 6~42%의 누진세율을 적용하는데요. 금융소득이 2,000만 원 이하일 경우, 원천징수세율인 14%를 적용하며, 2000만 원을 초과한 금액만 다른 소득과 합산하여 누진세율을 적용합니다. 

세법에서는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 시, 원천징수세율로 계산한 금액과 누진세율로 계산한 금액 중 큰 금액으로 신고납부하는 규정을 두고 있다는 점도 참고해 주세요.

 

아래는 2018년 기준 과세표준 별 종합소득세 세율입니다.

최근 제동이 걸렸지만,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 소득 금액을 기존 2,0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하향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금융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 정책은 정기적인 확인이 필요합니다.

 

자세한 정보는 국세청 안내의 ‘세율’ 코너에서 정기적으로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Q. 최근 읽은 재테크 서적에서 ‘투자 시 자산을 6:3:1 비율로 하되, 6은 저위험 저수익, 3은 중위험 중수익, 1은 고위험 고수익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했는데요. 상품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A: 사람마다 상품을 구분하는 방법은 다르겠지만 보통의 경우 다음과 같이 분류할 수 있습니다. 


* 저위험 저수익: 적금, 보험, CMA, 저축은행 

* 중위험 중수익: 채권, ELS, DLS 

* 고위험 고수익: 주식, 펀드, ETF 


위 상품에 대해 다각도로 공부해보시면서 증권사나 자산운용사 홈페이지의 상품별 상세 설명을 꼼꼼하게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증권사나 자산운용사 홈페이지에 유용한 정보가 상당히 많습니다. 


말씀하신 재테크 서적에서 제안한 것처럼 6:3:1 비율이면 큰 무리 없이 시작할 수 있는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특정 비율에 맞춰 자산을 운용하는 것보다 소득, 위험성향, 자산 등을 폭넓게 고려해 나만의 비율을 찾아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니, 여러가지 재테크 방법을 시도해보면서 내게 잘 맞는 비율을 찾아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토스

토스, 금융이 쉬워진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