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로마의 새로운 왕에게 경배를!

[오늘의 레전드] '로마 제 8대 왕' 프란체스코 토티

18,0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4/27(목), 

이탈리아 로마에서 

들려온 놀라운 소식-


고대 로마 왕정 이후

2,500여 년 만에

🎉새로운 왕이 즉위했다는 소식🎉

기원전 715년 로마 왕정을 연


1대 왕 호물루스

2대 왕 누마 폼필리우스

3대 왕 툴루스 호스틸리우스

.

.

.

8대 왕 프란체스코 토티


읭?!?!🤔🤔🤔

"로마에는 교황과 토티가 있다"


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에서

토티 데뷔 25주년을 기념해

황금빛 시그니처 축구화를 출시하고

그를 로마의 8대 왕으로 추대하는

특별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1992년 AS로마 1군에 첫 모습을 드러낸 토티

(네이마르, 손흥민이 태어난 해ㄷㄷㄷ)


25년 간 그가 AS로마에 바친 충성과

AS로마 팬들이 그를 사랑하는 마음을 생각하면

이런 이벤트가 당연해 보입니다👍

'로마의 황제'


토티의 유명한 별명! 

국내에서는 줄여서 '토황제'


토티 등장 이후 AS로마의 위상은 격상돼 

세리에A의 강자로 자리매김했죠.

격상돼 세리에A의 강자로 자리매김했죠.


커리어의 하이라이트는 2000-01시즌!


당시 '7공주'라 불리는 세리에A 강자들

틈바구니에서 AS로마에 리그 우승을 안깁니다.

(챔스 우승보다 세리에 우승이 어렵던 시절ㄷㄷ)


당시 함께한 동료가 바로

바티스투타, 몬텔라, 나카타, 카푸!


세계 최고의 공격형 미드필더 중 하나였던 그에게

레알이 10번 져지와 거액의 연봉을 제시했지만,

AS로마 잔류를 선택했다는 유명한 일화도 있죠👏👏👏

토티의 장점을 엿볼 수 있는 두 장면📽📽


당대의 축구 천재라는 말이 어울리는

환상적인 칩 슛과


'오직 토티만이 가능한'

원터치 어시스트


공격형 미드필더로 커리어를 시작했지만,

2000년대 중반에는 제로 톱으로 

유러피언 골든슈를 수상하기도 하는 등

놀라운 득점력도 갖추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만.능

하지만 그의 나이도 어느덧 41세


AS로마와 올 시즌까지 계약돼 있는 토티

은퇴하고 팀 디렉터로 활동할지 고민이라는데...


그가 은퇴할 경우, 

오는 4/30(일) 열리는 

라치오와 AS로마 간의 '로마 더비'가

그의 마지막 로마 더비가 되는데요.


팬들은 이미 그를 위해

대대적인 세리머니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네요.

👑왕으로 추대될만큼 사랑 받은 선수👑


로마를 너무나 사랑한,

로마가 너무나 사랑한

프란체스코 토티


남은 한 달, 

선수로서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그의 모습을

두 눈에 꼭꼭 담아두시길!


📜 프란체스코 토티 프로필

이름

프란체스코 토티

(Francesco Totti)


생년월일

1976년 9월 27일


포지션

공격형 미드필더, 공격수


커리어

AS로마(1992-)

782경기 307골


이탈리아 국가대표팀(1998-06)

58경기 9골


주요 우승/수상 내역

세리에A 우승 (2000-01)

코파 이탈리아 우승 (2006-07, 2007-08)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우승

(2001,2007)


유러피언 U-21 챔피언십 (1996)

월드컵 우승 (2006)


세리에A 올해의 선수(2000, 2003)

세리에A 올해의 이탈리아 선수(2000, 2001, 2003, 2004, 2007)

세리에A 득점왕(2006-07)

세리에A 도움왕(1998-99, 2006-07, 2013-14)

유러피언 골든슈(2006-07)


세리에 A 통산 득점 2위(250골)

로마 통산 최다 득점(307골)

(최다 리그 득점, 최다 유럽대항전 득점 포함)

로마 통산 최다 출전(782경기)

(최다 리그 출전, 최다 유럽대항전 출전 포함)

로마 더비 최다 득점자(11골)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