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17년 전 K리거, 영국서 주목받는 이유

부산에서 뛰었던 제이미 큐레튼, 아직도 뛴다고?

18,1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K리그 팬들에게는

추억의 이름


제이미 큐레튼


프리미어리그에서도 활약했던

잉글랜드 출신 공격수로

부산에서 짧게 뛰었는데🙂


어느덧 17년 전 이야기

발로차

그런데...


이 선수

아직도 뛰고 있다?

현재 나이

만 44세


고국 잉글랜드에서

선수 경력을 이어가는 중


물론 프리미어리그 같은

프로리그는 아닌 하위 리그지만


그래도 대단한데...?😲

단순히 뛰는 것뿐만 아니라

심지어 여러 기록을 남겼는데


지난해에는

개인 통산 1,000경기 출전 달성!


전 세계의 축구 선수 중

단 29명 만이 보유한 대기록

완전놀라움

잉글랜드 축구계에도

큰 족적을 남겼는데


잉글랜드 1부리그부터 9부리그까지

각 디비전에서 모두 득점을 기록한

유일한 선수👍

1994년 노리치의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한 것을 시작으로


전성기 시절에는

2부리그와 3부리그에서 맹활약헀고


나이를 먹으면서

한 디비전씩 내려가며 뛰는 중인데


그러다보니 9개 디비전에서

모두 득점!

짝짝짝

이 기록은 정말

쉽게 깨지지 않을 듯ㄷㄷㄷ

지금은 9부리그격인 지역 리그

에섹스 시니어리그의

엔필드FC 소속


새 시즌 개막을 기다리며

몸을 만드는 중


앞으로 계속될 큐레튼의 멋진 도전

응원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