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라포르테가 '600만원'을 주고 복서 유니폼을 산 이유

자선 경매 참가 후 유니폼 돌려주기까지ㄷㄷ

1,1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프랑스의 복서

알렉시스 바스틴


2008 베이징 올림픽

남자 라이트 웰터급 

🥉동메달 수상자🥉


그는 전도유망한 선수였지만,

2015년 불의의 헬기 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바스틴의 아버지는

코로나 때문에 고통받는

이들을 위해


고인이 된 아들의 유니폼을

자선 경매에 내놓기로 했는데요.


이 경매에,

놀라운 인물이 참여했습니다.


아이메릭 라포르테

맨시티 수비 에이스

프랑스 국적의 젊은 재능


그는 바스틴의 유니폼을

5,000유로(약 665만원)

거액에 낙찰받았는데요.


놀랍게도,

그는 돈만 내고

낙찰받은 유니폼을

다시 가족에게 반환했습니다.


클래스👏👏


선의의 뜻으로
경매에서 유니폼을 구매한
라포르테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
- 경매 주최자 뒤물랭
코로나 퇴치를 위해
이런 경매를 열어줘 고맙다.
이 돈이 꼭 필요한 곳에
쓰였으면 한다.
- 라포르테

아들과 추억이 담긴 유니폼을

경매에 내놓게 된 아버지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서라지만

마음이 편치만은 않았을 듯 한데요.

라포르테의 멋진 행동으로

유니폼도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습니다.


그의 이번 '창조기부'에

팬들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고!



바스틴의 아버지와 라포르테
모두 코로나 극복을 위한
마음은 같았습니다.

이들의 정성과 노력이 전해져
이 어려운 상황이
하루빨리 개선될 수 있기를!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