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이 남자가 '킹'이라고 불리는 이유

마음도 왕인 '킹 앙리'

1,0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티에리 앙리


그의 별명


(King)

선수 시절,

화려한 기술과

탁월한 골 감각을 앞세워


최고의 공격수

이름을 날렸기에

붙은 별명

발로차

뿐만 아니라

훌륭한 인성까지 겸비해


은퇴 후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킹'의 칭호를 잃지 않았는데


최근 이를 증명하는

미담 한 가지가 발굴!

노리치의 19세 공격수

셰이 허친슨


8세에 그에게 찾아온 질병

시력과 청력, 체력에

악영향을 주는 유전병

'알포트 증후군'

위로해요

꿈을 잃지 않고 뛰고 있지만

역시 쉬운 길은 아니었는데...


2년 전 받았던

신장 이식 수술

또 받아야 하는 상황😥


허친슨이

아스널 아카데미에 있을 때

그를 지도했던 앙리는


이 소식을 듣고 그에게

깜짝 영상 메시지를 선물!

너는 나의 영웅이라는
사실을 말해주고 싶어
메시지를 보내.

넌 이미 엄청난 일을 해내고 있어
한 번 수술대에 오르고도
그라운드로 돌아왔지.
두 번째도 해낼 거고.

힘내서 잘 이겨내고, 곧 보자!

이 사실은

리치가 영상을

공식 계정을 통해

공개하면서 알려졌는데


"역시 킹!"


이라는 찬사가 쏟아지는 중👏

아름다운 사제지간

허친슨과 앙리


푸른 그라운드에서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는

감동적인 장면


조만간 볼 수 있길!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