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3인칭 화법이 어울리는 유일한 선수

"코로나, 안 오면 즐라탄이 간다"

1,4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호동이는 OO했어~
자신을 3인칭으로 불러버리는,
'3인칭 화법'

유럽 축구계에는
이 3인칭 화법이 묘하게
잘 어울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ZLATAN IBRAHIMOVIC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그가 남긴 대표적인 

3인칭 화법 명언들


즐라탄은 오디션 따윈 보지 않는다.
- 17세 때 아스널의 입단 테스트를 거부하며
팬들이 '우린 즐라탄을 원한다'
라고 외쳤다.
그래서 난 팬들에게
즐라탄을 선물했다.
- MLS 데뷔골 후 인터뷰에서
팬들이 즐라탄을 원해서
즐라탄을 보여줬다.
이제 가서 야구나 봐라.
- MLS를 떠나며

...이상하다!?

오글거릴 법도 한 화법인데

즐라탄에겐 왠지 찰떡;


그가 이번 코로나 사태를 맞이해

또다시 이 3인칭 화법으로

명언을 남겼습니다. 


기억해,
바이러스가 즐라탄에게
오지 않는다면,
즐라탄이 직접
바이러스에게 갈 거야

아무리 즐라탄이라도,

바이러스를 어떻게 감당하시려고;


사실, 이 문장의 의미는 

그가 직접 행동에 나선다

라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즐라탄은 자신이 뛰고 있는

이탈리아를 위해

10만 유로(1억 4천만원)를 기부하고

직접 펀딩까지 열어 돈을 모아

코로나 퇴치에 기부하려 하고 있죠.


'내 힘으로 코로나를 퇴치해버리겠다'


이 정도 의미!?



즐라탄뿐 아니라

많은 축구 선수, 구단들이

코로나19를 위해 다방면으로

선행을 베풀고 있습니다.


이들의 노력이 

바이러스 퇴치로 이어져

다시 축구를 만나는 날이

빨리 찾아오기를🙏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