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근본왕' 래쉬포드가 수화를 배운 이유

'선한 영향력' 제대로 보여주는 선수!

1,9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월, 

울버햄튼과의 FA컵 경기에서

이중 피로골절 부상을 입으며

한동안 전력에서 이탈하게 된

맨유의 래쉬포드


스캔 결과, 

발목에 부서진 뼈가 있다는 것도

발견돼 한차례 소동이 있기도 했죠.


한창 재활에 임하던 그에게

편지 하나가 도착했습니다📩


- 래쉬포드에게

세계 도서의 날에 열리는
시 경연 대회의 심사를 맡아줄 수 있나요?
맨체스터의 청각 장애인 아이들이
시를 쓸 거예요.
당신이 우승자를 뽑아주면 돼요.
2월 7일 전까지 가능한지 알려주세요.
전 당신의 프리킥을 좋아해요!

- 셰야르로부터

이 편지를 받은 래쉬포드는

트위터로 답변을 남겼습니다


내가 어떻게 'NO'라고 할 수 있겠니?
나도 심사위원으로 나설게!
- 래쉬포드 트위터

래쉬포드는 그냥 시를 보고,

우승자를 뽑는 역할을 맡는데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는 심사위원으로서 

청각 장애인 아이들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재활 중 시간을 쪼개

수화를 배웠습니다ㄷㄷㄷ


아이들의 시를 직접 심사하고,

BBC 방송에 나와서

자신이 배운 수화를 

직접 보여주기도 한 래쉬포드


'잘했어' 수화를 '우유' 수화로

실수하는 깨알 개그까지ㅋ



'선한 영향력'


래쉬포드는 재활 기간 동안

이번 심사위원 역할을 비롯해

지역사회에서 좋은 일을 많이 해

호평받고 있습니다.


셰야르 사례처럼,

팬레터에도 꾸준히 답해주고 있고요.

지역 아이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죠


영국 언론은 래쉬포드가 

"재활 중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을 하고 있다"

라며 극찬하고 있습니다.



실력만큼 멘탈도 훌륭한 래쉬포드

재활 마치고 얼른 그라운드에서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만났으면 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