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기성용이 등번호 '10번'을 받게 된 이유

에이스 상징인 번호, 보통은 공격수인데!?

25,7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역대 일곱 번째 

한국인 스페인 1부 리거


마요르카와 4개월 단기 계약하며

새 도전에 나서는 전 대표팀 주장

'기성용'


입단 오피셜 영상에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유럽에서도 유명해진 

영화 기생충을 패러디하고

한글까지 쓴 마요르카


비록 단기계약이지만,

기성용에게 걸고 있는 기대가

꽤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근거인데요


팀과 함께하는 첫 훈련에서

'No.10' 셔츠를 입고 나와

모두의 관심을 끈 기성용

헉 놀람

축구에서 백넘버는

어느정도는 보편적으로 쓰이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그중 10번은 팀 에이스의 상징

'축구황제' 펠레가 대표적이고,

현재 메시도 10번을 달고 있죠


그렇다면, 

단기임대지만 기성용에게

에이스급의 기대를 걸고 있다는 말!?


우리의 바람은 그렇지만,


아쉽게도 이번에는 

이 등번호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10번이 택할 수 있는 

유일한 번호였기 때문이죠


팔짱

자유롭게 등번호를 택하는

대다수의 리그와 달리

스페인 라리가는 엄격한

등번호 규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 1군 25명의 등번호는 1번부터 25번으로 한다.
- 1번, 13번은 골키퍼만 사용할 수 있다.
- 라리가에 등록하는 선수 명단 중, 구단의 하위 구단(2군, 유스 등) 소속 선수를 등록할 경우 40번 이상의 번호는 사용하지 못하며 25번 이내의 번호를 선수에게 배정할 경우, 해당 선수는 1군에서만 출전할 수 있다.

잉글랜드에서 4번, 

대표팀에서 16번을 주로 달았던 기성용


해당 번호는 이미 주인이 있고

1번부터 25번 사이에 공번이

마침 10번이기에 10번을 단 거죠


이강인 또한 위 규정으로 인해

유스 시절 34번을 달다가

1군 계약을 맺으면서

등번호 '16번'을 택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굳이 등번호에서 

의미를 찾지 않더라도,

기성용에 대한 기대는

구단 SNS와 지역 언론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 18위로 강등권의 마요르카는

팀의 약점으로 꼽히는 

미드필더진의 볼 소유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성용을 영입했죠


기성용은 35세 베테랑 '살바 세비야'와

중원 한 자리를 놓고 경쟁하며

남은 시즌 경기를 소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렸을 때 스페인에서 뛰는 것을 꿈꿨다.
최고의 선수들과 경기하는 걸 기대하고 있다.
현재 팀의 목표는 잔류다.
팀이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열심히 돕겠다.

K리그에서 그를 보지 못하게 

된 점은 아쉽지만, 

꿈꿨던 무대에서 다시 도전하는 

모습을 보게 돼 기쁩니다


기성용이 마요르카의 잔류에 기여하며

축구인생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길

기대해보겠습니다


기성용 경기 일정은 '오늘의 해외축구' 앱에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