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의 축구

데 로시, 축구계 최고 로맨시티스트의 은퇴

다니엘레 데 로시, 19년 커리어 뒤로 하고 은퇴 선언

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로마의 황태자라 불린

이탈리아 축구 레전드

다니엘레 데 로시


로마를 떠나 아르헨티나 보카에서

도전을 이어가던 그가

6개월 만에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헉 놀람

⚽ 622경기 64골 54도움


🏆 월드컵 우승 1회

🏆 코파 이탈리아 우승 2회

🏆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우승 1회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미드필더로

수비력이 아주 뛰어나고

전술 수행 능력 또한 훌륭했던 

데 로시


유로 2012 스페인전에서는

스리 백의 스위퍼로 경기에 나서

엄청난 활약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데 로시를 가장 잘 보여주는 건
그가 남긴 '어록'들입니다.

유스부터 뛴 팀 로마에 보인 헌신,
그리고 마지막 팀 보카에 보인 애정

데 로시는 팬들이
사랑하지 않을 수 없었던 
선수였습니다.

로마를 떠날 당시,

데 로시가 남긴 명언


파이팅 넘치는 그의 플레이 스타일과

'로마의 황태자'라는 별명에 걸맞은,

팀에 대한 애정이 돋보이는 인터뷰였죠.


나는 내가 사랑하는 두 클럽에서 뛰었다.

하나는 언제나
내 인생의 사랑으로 남을 로마,

다른 하나는 내가 생각하는 대로
정확하게 내 마음 속으로 들어온 클럽
보카 주니어스다.

보카를 떠나 은퇴하면서

데 로시가 남긴 또다른 명언


돈이 아닌 팬과 레전드를 보고

보카를 선택했던 데 로시


그는 자신이 선택한 클럽을

끝까지 사랑하고, 최선을 다했습니다.


때문에,

단 6개월 동안 뛴 선수임에도

보카 팬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죠👏



축구계에 점점 사라져 가고 있는

'로맨시티스트'


데 로시의 마지막은 아름다웠지만,

한편으로는

앞으로는 이러한 로맨티시스트를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에 씁쓸해지기도 하는데요.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가요?

앞으로 또 이런 선수가 나올 수 있을까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