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팅글

봄에 쓰기 좋은 가볍고 보송한 쿠션 찾는다면? 아이노아이원 #자석쿠션

4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웠던 계절이 지나고

드디어 따듯한 봄이 왔어.

겨울에 입었던 무거운

옷을 정리하는 것처럼

메이크업도 겨울과는 다르게

봄엔 가볍고 산뜻하게하는 걸 추천해!


그래서 오늘은 봄에 쓰기좋은

가볍고 보송한 쿠션

‘아이노 아이원 자석쿠션’을 소개할게.

팅글 에디터가 쿠션 퍼프의

발림성부터 밀착력까지

다양하게 테스트해봤으니

함께 확인해보도록 하자~

브랜드 아이노 아이원의 제품인

‘아이 니드 유 쿠션’은 여배우

전문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손대식 선생님의 경험과

노하우를 결합해 만들어진 쿠션으로

봄철에 이것저것 덧발라도되지 않는

자외선 차단, 미백, 주름 개선

3중 기능성 화장품이야.


여성 친구들이 좋아할만한

깔끔하고 세련된

화이트&골드 패키지

3가지 톤 중에서 본인의 피부톤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제작되었지.

쿠션 내부는 쿠션과 메쉬망,

2중 구조로 되어있어

적은 양으로도 가볍게

얼굴 커버가 가능하고

쫀쫀하고 탱탱한 루비셀 퍼프가

밀착력 있는 메이크업을 해줘.

말로만 들으면 제품이

어떤지 감이 오지 않지?

에디터의 리뷰를 확인해보도록 하자!


가장 먼저 쿠션에 내장되어 있는

루비셀 퍼프의

‘발림성’을 테스트해봤어.

쿠션에 제품을 묻힌 뒤

종이에 제품을 발랐더니

뭉침 없이 고르게 발리는

모습이 보이지?

그렇다고 해서 두껍게

발리는 건 전혀 아니야!

메쉬망이 촘촘해서 얇고

고르게 펴 발라지더라구.


에디터는 건조한 피부로

손등에도 주름이 많은 편인데

손등 위에 여러 번 덧발라도

마찬가지로 깔끔하고 자연스럽게

피부결이 연출되었어!

이번엔 쿠션의 ‘커버력’을 확인해보자.

가벼운 제형의 쿠션들은

커버력이 의심되지?

에디터는 두 가지 테스트를 준비했는데

손등에 아이라이너로 라인을

그려 쿠션으로 커버하는 것과

실제 에디터의 피부를

제품을 이용해 커버해봤어.


두 제품의 사용 후에서 알 수 있듯이

아이 니드 유 쿠션은가볍지만

꼼꼼하고 밀착력 있는 레이어링으로

피부 커버가 거의 95%

완벽하게 가능하더라구!

특히 피부는 잡티와 홍조를

한 겹으로 가볍게 커버

가볍고 차분한 피부로

연출할 수 있었지~

 다음은 아이 니드 유 쿠션을 사용한 뒤

‘끈적임’은 없는지 살펴보자.

에디터는 쿠션을 손등에 펴 바르고

종이 가루를 손등 위에

올려 꾹~꾹~ 눌러준 뒤

종이 가루가 얼마나 남는지 체크했어.


결과는 보송 그 자체~!

봄 메이크업은 과한 광보단

보송한 피부표현이 더 매력적이잖아?

아이 니드 유 쿠션은 끈적임이 없어서

보송보송한 피부 연출에 적합하고

그 위에 레이어드를 해도

가볍게 잘 먹는 점이 굉장히 좋았어~

마지막으로 쿠션의 ‘밀착력’ 부분이야.

쿠션을 피부에 바른 에디터가

십분 정도 지난 뒤에

휴대폰 액정을 피부에 갖다 댄 뒤

액정에 남는 쿠션 잔여물을

확인하는 테스트를 진행했어.

밀착력이 떨어지는 제품들은

통화 한 통이면 액정에

쿠션이 묻고 난리지ㅜㅜ?

그럼 다시 수정 화장을

해야 해서 번거로워~


그래서 이 테스트를 확인해보니

휴대폰 액정에 약간의 유분기만 묻고

쿠션은 묻어남이 많지 않더라구!

참고로 유분기가 남는 게

너무 너무 싫은 친구들은

쿠션 위에 가볍게 파우더를

얹어주면 좋을 것 같아~

 오늘 팅글 에디터가 준비해온

아이노아이원의

‘아이 니드 유 쿠션’ 리뷰

함께 잘 확인했어~?


피부에 착착 붙는 게

#자석쿠션 이라는 이름은

누가 이렇게 잘 지었나 몰라!

추가로 이 제품은 컴팩트한 사이즈

파우치에 넣어도 무게나

공간을 크게 차지하지도 않을뿐더러

고급스럽고 엣지있는

디자인까지 겸비

주머니에 가볍게 쏙

넣고 다니기 안성맞춤이야!


봄철에 라이트하고 보송한

피부 표현을 원한다면

에디터가 이 제품 추천할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