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오리스의 바젤월드 2018 주요 신제품 미리 보기

21,3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합리적인 가격대에 우수한 품질의 스위스 메이드 시계를 선보이는 오리스(Oris)의 바젤월드 2018 소식을 이어갑니다. 올해 오리스의 주요 신제품은 에비에이션(항공)과 다이빙 두 컬렉션에 무게 중심이 쏠려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사이즈의 다변화로, 기존의 인기 제품보다 작은 사이즈가 몇 종의 컬러 다이얼과 스트랩 버전으로 다양하게 출시되어 라인업의 확장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소재의 다변화와 마감의 디테일한 차이를 통해 선택의 폭을 넓힌 것도 세심한 전략을 엿볼 수 있습니다. 

Big Crown ProPilot Calibre 114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 칼리버 114  


창립 110주년을 맞은 2014년 30여년만에 선보인 인하우스 수동 칼리버 110을 필두로, 칼리버 111(날짜), 칼리버 112(세컨 타임존 & 낮밤 인디케이터), 칼리버 113(날짜, 요일, 주, 월) 등 매년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인하우스 칼리버 시리즈를 선보인 오리스가 올해도 어김없이 새로운 버전의 칼리버 114를 발표했습니다. 

새로운 칼리버 114는 세컨 타임존을 별도의 포인터 핸드로 표시하는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선보인 칼리버 112가 다이얼 12시 방향에 별도의 서브 다이얼(12시)과 여기에 통합된 낮/밤 인디케이터를 통해 홈타임의 시간대를 일목요연하게 표시했다면, 칼리버 114 버전은 다이얼 외곽 챕터링에 24시를 표시하면서 이를 중앙의 핸드로 가리키고 있어 같은 기능도 다른 접근 방식을 보여줍니다. 또한 오리스는 칼리버 114를 클래식 컬렉션인 아뜰리에가 아닌 파일럿 컬렉션인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으로 첫 선을 보임으로써 칼리버 114가 어쩌면 애초부터 빅 크라운의 라인업 확장을 염두에 두고 탄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합니다.

빅 크라운 프로파일럿 칼리버 114는 매트한 블랙 컬러 다이얼과 선레이 마무리한 안트라사이트(무연탄계) 다이얼 두 종류로 우선 출시되며, 공통적으로 스틸 소재의 케이스 직경은 44mm, 방수 사양은 100m를 지원합니다. 그리고 10일 파워리저브를 보장하는 인하우스 수동 칼리버 114를 탑재하고 시스루 형태의 케이스백을 통해 독자적인 무브먼트를 노출합니다. 스트랩은 다크 브라운 컬러 루이지애나산 크로커다일 악어가죽과 블랙 혹은 그레이 컬러 직물 스트랩, 그리고 스틸 브레이슬릿을 각각 지원합니다. 가격대는 직물 스트랩 버전이 5,500 스위스 프랑, 스틸 브레이슬릿이 5,700 스위스 프랑, 악어가죽 스트랩이 5,800 스위스 프랑(CHF)으로 차등 책정되었습니다. 

Big Crown Pointer Date (Bronze)

빅 크라운 포인터 데이트 브론즈 버전 36mm 


브론즈(청동)를 케이스 소재로 사용한 빅 크라운 신제품입니다. 다이버즈 식스티 파이브(칼 브레이셔 한정판)를 통해 브랜드 최초로 브론즈 케이스를 도입하기 시작한 오리스는 올해는 항공 컬렉션인 빅 크라운으로까지 그 사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세월이 흐를수록 은은하게 파티나(녹)가 진행되는 브론즈 소재의 특성상 빈티지한 디자인의 제품과 좋은 궁합을 보여주는데요. 빅 크라운 포인터 데이트와도 이질감 없는 조화를 자랑합니다. 케이스 사이즈도 의도적으로 좀 작다 싶은 36mm로 선보여 옛 빈티지 시계의 향수를 자아냅니다. 

그리고 파스텔톤을 연상시키는 라이트 그린 컬러 다이얼을 적용하고 역시나 고전적인 느낌의 커시드럴 핸즈 테두리도 골드톤으로 도금 처리해 전체적인 레트로 디자인에 통일감을 부여합니다. 무브먼트는 셀리타 SW 200-1 베이스를 수정한 오리스 칼리버 754를 탑재했습니다. 미네랄 크리스탈을 삽입한 시스루 형태의 스틸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케이스백을 브론즈가 아닌 스틸을 사용한 건 파티나 알러지가 있는 사람을 위한 배려), 케이스 방수 사양은 50m. 공식 리테일가는 1,800 스위스 프랑(CHF), 한화로는 2백만 원대 초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Big Crown Pointer Date (Steel)

빅 크라운 포인터 데이트 스틸 버전 40mm & 36mm 


날짜를 별도의 핸드로 가리키는 클래식한 포인터 데이트 타입의 신제품을 스틸 케이스로도 더 많이 선보입니다. 사이즈는 40mm와 36mm가 있으며, 살짝 브라운톤이 도는 매트한 블랙 혹은 라이트 블루(파스텔 블루), 그리고 파스텔 그린 크게 3가지 컬러 다이얼로 선보입니다.


여기에 두 가지 버전의 브라운 컬러 소가죽 스트랩과 스틸 브레이슬릿 버전으로 또 나뉘어 제품수는 훨씬 더 많아집니다. 단 파스텔 블루 컬러 다이얼은 40mm 사이즈로만, 그린 컬러 다이얼은 36mm 사이즈로만 선보이는 점이 특이점이라면 특이점일 수 있겠네요.


Carl Brashear Chronograph Limited Edition

칼 브레이셔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  


이제부터는 다이버 워치 주요 신제품들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우선 프리 바젤 뉴스를 통해 자세하게 소개해드린 오리스 칼 브레이셔 크로노그래프 한정판부터 시작합니다. 미 해군 최초의 흑인 마스터 다이버이자 영화 '맨 오브 아너(Men of Honour, 2000)'의 실존 인물인 칼 브레이셔(1931~2006)에 헌정하는 제품으로 지난 2016년에 발표한 쓰리 핸즈 데이트 버전에 이어 두 번째 브론즈 에디션으로 이번에는 크로노그래프 버전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브러시드 마감한 브론즈 케이스의 직경은 43mm, 60분 눈금이 새겨진 단방향 회전 베젤까지 브론즈를 사용했습니다. 다이얼은 이전 브론즈 한정판과 마찬가지로 은은하게 선버스트 마감한 다크 블루 컬러를 사용했으며, 케이스 컬러와 통일감을 주기 위해 수퍼루미노바가 채워진 야광 인덱스 및 핸즈 테두리를 로즈 골드톤으로 도금 처리했습니다. 

무브먼트는 셀리타 SW 510 베이스를 수정한 오리스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771을 탑재했으며, 스틸 케이스백 중앙에는 다이버 헬멧 형상과 함께 오리스 칼 브레이셔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Oris Carl Brashear Chronograph Limited Edition), 그리고 "쓰러지는 것은 죄가 아니다, 머물러 있는 것이 죄다(It’s not a sin to get knocked down, it’s a sin to stay down)"라는 칼 브레이셔가 생전에 남긴 유명한 어록을 함께 새겨 그를 기리는 한정판의 의미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케이스 방수 사양은 100m. 스트랩은 브론즈 소재의 핀 버클을 장착한 브라운 컬러 소가죽 스트랩을 사용했습니다. 고급스러운 원목 소재의 박스에 담겨 판매되며, 안쪽에는 칼 브레이셔 재단과의 협업을 기념한 주화가 함께 추가돼 있습니다. 

칼 브레이셔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은 총 2,000피스 한정 제작될 예정이며, 공식 리테일가는 4,700 스위스 프랑(CHF)으로 책정되었습니다.

Clipperton Limited Edition

클리퍼톤 리미티드 에디션  


앞서 뉴스로 먼저 소개해드린 클리퍼톤 한정판입니다. 파나마 운하 서쪽 해상에 위치한 프랑스령의 무인도 클리퍼톤 섬의 생태계 보존을 위한 해양생태학자들의 탐사 및 연구 활동을 지원하는 취지로 제작되어, 판매 수익금 일부가 환원됩니다. 지난해 새롭게 리뉴얼한 아퀴스 데이트 모델을 바탕으로 방사형으로 퍼지는 블루 선버스트 다이얼을 적용하여 흡사 클리퍼톤의 심해를 연상시킵니다. 스틸 소재의 케이스 지름은 43.5mm, 방수 사양은 300m, 60분 눈금이 새겨진 단방향 회전 베젤의 톱 인서트에는 블랙 세라믹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무브먼트는 셀리타 SW 200-1를 베이스로 수정한 오리스 733 자동 칼리버를 탑재했으며(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38시간), 스크류 타입의 스틸 케이스백 중앙에는 클리퍼톤 섬의 형상과 함께 좌표를 엠보싱 각인해 해당 스페셜 에디션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총 2,000피스 한정 제작될 예정이며, 공식 리테일가는 블랙 러버 스트랩 모델의 경우 1,950 스위스 프랑, 스틸 브레이슬릿 모델일 경우엔 2,150 스위스 프랑(CHF)입니다.

Aquis Date 39.5mm

아퀴스 데이트 (뉴 사이즈 39.5mm) 


아퀴스 데이트 라인에 기존의 43.5mm에 이어 39.5mm 사이즈가 새롭게 추가되었습니다. 크기만 작아진 게 아니라 두께도 좀 더 얇아져 손목 둘레가 상대적으로 얇은 아시아 남성들 및 여성 고객들에게까지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Divers Sixty-Five Date

다이버즈 식스티 파이브 데이트 40mm & 36mm 


1965년 발표한 브랜드 첫 다이버 시계에서 디자인 영감을 얻은 레트로 다이버 라인 다이버즈 식스티 파이브에 올해 새로운 사이즈 36mm가 추가되었습니다. 42mm, 40mm에 이어 사이즈를 다변화해서 고객층을 더 많이 끌어들이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데요. 36mm 사이즈는 또한 앞서 소개한 빅 크라운 포인터 데이트 36mm 버전처럼 옛 오리지널 빈티지 시계의 향수를 자극하기 위한 의도이기도 합니다.


기본 스틸 모델 외에 베젤 테두리만(바디는 스틸) 브론즈 소재를 함께 사용한 투톤 버전도 올해 처음으로 선보입니다. 네, 그렇습니다. 위 사진 속 제품의 골드톤 베젤은 스틸 바탕에 PVD 도금 처리한 게 아니라 브론즈(청동) 소재를 사용한 것입니다. 상당히 인상적인 소재의 믹스매치입니다. 통 브론즈 케이스에 아직은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에게 또 다른 대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이즈는 40mm와 36mm 두 가지 크기로 출시합니다. 언뜻 봐서는 두 사이즈 구분이 어려운데, 날짜창이 6시 방향에 위치하면 40mm, 3시 방향에 있으면 36mm 버전입니다. 두 사이즈 공통적으로 무브먼트는 셀리타 SW 200-1 베이스를 수정한 오리스 자동 칼리버 733을 탑재했습니다. 

스트랩은 표면 의도적으로 빈티지하게 처리한 가죽 스트랩(라이트 or 다크 브라운 컬러) 외 블랙 러버 스트랩, 브라운 나토(NATO) 스트랩, 스틸 브레이슬릿 형태로 각각 선보이며, 가죽 및 러버 스트랩의 경우 스트랩 안쪽에 퀵 스트랩 체인지 시스템을 적용하여 간편하게 스트랩을 교체하며 즐길 수 있게 했습니다. 디테일에 강한 브랜드인 만큼 작은 요소 하나에도 트렌드를 재빨리 읽는 감각이 돋보입니다.


이상으로 올해도 변함없이 풍성한 신제품을 선보인 오리스의 바젤월드 2018 리포트를 마칩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