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220주년을 맞은 전설적인 시계 장인의 유산

3,7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아브라함-루이 브레게 ⓒ Breguet

브레게 하우스의 창업주인 아브라함-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uet, 1747-1823)는 18~19세기 활약한 유럽을 대표하는 워치메이커이자 워치메이킹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스위스 뇌샤텔에서 태어난 그는 선대로부터 시계 수리에 관한 기본기를 익힌 후 혈혈단신 당시 유럽의 중심지인 프랑스 파리로 진출, 1775년 일드라시테(l’Île de la Cité, 시테섬) 부둣가에 퀘드올로지(Quai de l’Horloge)로 명명한 첫 공방 겸 매장을 열며 전설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 특허 등록을 위한 투르비용 레귤레이터 부품도
ⓒ Breguet

이후 1780년 세계 최초의 셀프와인딩 시계인 퍼페추얼(Perpétuelles)을 필두로, 1783년 훗날 '브레게 핸즈'로 통하는 독창적인 오픈-팁 핸즈와 우아한 폰트의 아라비아 숫자 디자인을 도입하고, 1786년 브레게 하우스의 상징이 된 정교한 수공 엔진-터닝(기요셰 인그레이빙) 장식 다이얼을, 1790년 독자적인 충격 흡수 장치인 패러슈트(Pare-chute)를, 1796년 싱글 핸드 형태의 첫 서브스크립션(Subscription) 포켓 워치를, 1798년 기어트레인에 항구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하는 독자적인 콘스탄트-포스 이스케이프먼트(Constant-force escapement)를, 1799년 어두운 곳에서 시간을 확인하는데 도움을 주는 택트(Tact) 포켓 워치를, 1810년 나폴리의 여왕 캐롤린 뮤라를 위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여성용 손목시계 퀸 오브 네이플(Queen of Naples)을, 1815년 루이 18세의 명을 받은 프랑스 왕정 해군 공식 워치메이커(Horloger de la Marine Royale)로서 마린 크로노미터(Marine chronometer)를 제작하는 등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1823년 9월 17일 76세의 나이로 타계하기까지 워치메이커이자 발명가로서 위대한 족적을 남겼습니다. 

- 최초의 투르비용 타임피스 중 하나인 No. 1188
ⓒ Collections Musée Breguet

- 1807년 완성한 No. 1188의 앞면
골드 케이스, 직경 65mm, 에나멜 다이얼(터키식 뉴머럴), 1807년 제작되어 이듬해 스페인의 앙투안 드 부르봉 왕자에게 판매됨. ⓒ Collections Musée Breguet

앞서 열거한 것 외에도 브레게의 발명품과 타임피스는 실로 방대하며, 도무지 한 사람의 결과물이라고는 믿기 힘든 폭넓은 스펙트럼과 시대를 앞선 혜안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가장 유명하고 획기적인 발명품으로 손꼽히는 것은 프랑스어로 ‘회오리 바람’을 뜻하는 투르비용(Tourbillon)으로, 1801년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특허권을 취득한 레귤레이터 장치이자 이를 기반으로 한 무브먼트와 타임피스를 의미합니다. 

- 역사적인 투르비용 포켓 워치 No. 1188의 작동 모습

18~19세기에는 긴 체인을 연결해 옷의 주머니나 조끼 안섶에 넣어 휴대하는 포켓 워치가 유행했고 그조차도 소수의 왕족과 부유한 귀족만이 소유할 수 있었습니다. 포켓 워치 특성상 보통 소매 안에서 수직 상태로 위치해 작동하게 마련인데, 이때 하중에 의해 무브먼트의 핵심 조절 부품들(Regulating organs), 흔히 오실레이터(Oscillator, 진동자)로 통칭되는 밸런스와 밸런스 스프링의 회전운동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고, 시계의 정확성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는데요.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어떻게 하면 시계에 미치는 지구의 중력과 착용 위치에 따라 변하는 무게 중심의 영향을 상쇄하고 등시성을 확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던 끝에 말 그대로 '회오리 바람'에서 영감을 얻어 투르비용 메커니즘을 고안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 초기 오리지널 투르비용 포켓 워치 중 하나인 No. 1176
ⓒ Collections Musée Breguet

- 공식 장부에 기록된 투르비용 포켓 워치 No. 1176
골드 케이스, 직경 64mm, 골드 기요셰 다이얼, 1809년 완성되어 폴란드의 스타니스와프 코스트카 포토츠키 백작에게 판매됨. ⓒ Collections Musée Breguet

관련 특허는 프랑스 공화력 9년 메시도르 7일(7 Messidor 9), 현 기준으로는 1801년 6월 26일 프랑스 내무부로부터 획득했지만, 실제 연구 개발은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프랑스 혁명을 피해 스위스로 급히 망명한 뒤 다시 파리로 복귀한 해인 1795년부터 특허를 취득한 1801년까지 무려 6년여 간 계속됐습니다. 처음에는 비교적 단순한 구조의 레귤레이터 장치 개발로 시작해 차츰 밸런스, 밸런스 스프링, 이스케이프먼트 관련 부품들을 작은 케이지(Cage) 안에 넣고 밸런스 축을 중심으로 분당 1회전하도록 하는 지금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일련의 프로토타입을 거쳐 1807년에서야 비로소 상용화한 모델(No. 1188)을 완성할 수 있었고, 1802년, 1806년, 1819년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 만국 박람회에서 소개됨으로써 유럽 사교계 인사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명성을 얻기에 이릅니다.  

- 초기 오리지널 투르비용 포켓 워치 중 하나인 No. 2567
ⓒ Collections Musée Breguet

- 투르비용 특허 소개문과 사보네트 포켓 워치 No. 2567
골드 케이스, 직경 61mm, 실버 기요셰 다이얼, 1812년 완성 및 판매됨. 상대적으로 심플한 디자인과 설계가 돋보이는 타임피스. ⓒ Collections Musée Breguet

투르비용은 관련 부품들을 매우 작고 정교하게 제작해야 하기 때문에 특별히 더욱 기술력이 요구됩니다. 또한 회전력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케이지와 브리지를 포함한 해당 부품들을 최대한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우수한 소재로 제작해야 해서 실제 제조상의 어려움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지금처럼 정밀한 CNC 기기와 컴퓨터 장비가 없었던 18~19세기에는 해당 부품들을 일일이 수작업으로 절삭, 가공해야만 했는데 이 정도의 수고스러움과 정밀한 작업을 할 수 있는 제조사는 예나 지금이나 많지 않습니다. 투르비용은 이내 캘린더(주로 퍼페추얼 캘린더)와 리피터 등 특수 컴플리케이션 제작에 장기를 보인 스위스 발레드주의 다른 전통의 워치메이커들과 차별화하는 브레게 하우스만의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기록에 따르면 아브라함-루이 브레게와 그의 직원들은 1796년부터 1829년 사이 총 40개의 투르비용 타임피스를 제작, 판매했다고 전해집니다. 이외에도 끝내 완성하지 못해 장부에 기록하지 못하거나 기술적인 이유로 결국 폐기 또는 분실된 9개의 투르비용 타임피스가 존재한다고 합니다. 

- 오리지널 투르비용 포켓 워치 No. 986
골드 케이스, 직경 56mm, 에나멜 다이얼, 뇌샤텔 천문대에 출품되어 1등상을 수상했으며, 상용 모델은 1926년 판매됨. ⓒ Collections Musée Breguet

파인 워치메이킹의 정수로 통하는 투르비용 메커니즘이 아브라함-루이 브레게 사후 한 동안 명맥이 끊어진 것도 그 구조적인 복잡함과 제조상의 어려움 때문이었습니다. 이후 1999년 스와치 그룹이 브레게를 인수함으로써 전설적인 투르비용도 다시 현대적인 손목시계 형태로 부활하게 되었지요. 스와치 그룹의 자본과 풍부한 제조 노하우 및 인프라 무엇보다 당시 그룹 CEO였던 니콜라스 G. 하이에크(Nicolas G. Hayek) 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브레게는 날개라도 단 듯 매년 더욱 풍성한 투르비용 손목시계를 발표해 전 세계 시계애호가들과 컬렉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 트래디션 퓨제 투르비용 7047

- 클래식 투르비용 엑스트라-플랫 오토매틱 5367

- 클래식 투르비용 엑스트라-플랫 스켈레트 5395

2006년 클래식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라인으로 출시한 더블 투르비용 5347을 비롯해, 2007년 트래디션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라인으로 선보인 퓨제 투르비용 7047, 칼리버 두께 3mm, 케이스 두께 7mm로 2014년 론칭 당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자동 투르비용 시계 신기록을 수립한 클래식 투르비용 엑스트라-플랫 오토매틱 5377과 2018년 이어진 화이트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버전인 5367, 2019년 기존 5377의 혁신적인 설계를 기반으로 무브먼트 플레이트와 브리지의 약 50% 가량을 스켈레톤 가공으로 덜어내 케이스 전후면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통해 자랑스럽게 노출한 클래식 투르비용 엑스트라-플랫 스켈레트 5395, 2020년 성공적인 더블 투르비용 5347의 설계를 기반으로 다이얼 및 무브먼트 전체에 한층 공예예술적인 터치를 가미한 클래식 더블 투르비용 5345 퀘드올로지 등이 새 밀레니엄에 출시된 현대 브레게의 대표적인 투르비용 마스터피스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 클래식 더블 투르비용 5345 퀘드올로지

2021년은 아브라함-루이 브레게가 투르비용을 발명한지 어느덧 22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관련해 브레게 하우스는 올해를 '투르비용의 해'로 명명하고 그 어느 해보다 자사의 투르비용 헤리티지와 기술력을 소개하는 작업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는 과연 어떤 특별한 투르비용 타임피스들이 시계애호가들을 감명시킬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됩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