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타임포럼

바다에서 탄생한 브레게의 유일한 스포츠 워치 컬렉션

11,4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브레게 바젤월드 2018 부스 전경

브레게의 창립자 아브라함-루이 브레게(Abraham-Louis Breguet)는 생전 프랑스 왕실 해군을 위한 공식 크로노미터 제작자로 선정될 만큼 바다와 남다른 인연을 자랑합니다. 이러한 전통을 바탕으로 현행 손목시계 컬렉션으로는 마린(Marine) 시리즈가 메종의 헤리티지를 계승하고 있고, 실제 바다에서의 다양한 레저, 모험 활동 중에도 착용할 수 있도록 여느 라인에 비해 방수 설계를 강화한 스포티한 컨셉의 컬렉션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브레게는 새롭게 재단장한 뉴 마린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2005년 한 차례 대대적으로 리뉴얼한 2세대 마린과 비교하면 다이얼 중앙에 소용돌이치는 듯한 특유의 동심원 형태의 기요셰 패턴이 사라지고, 대신 전통적인 엔진턴으로 새긴 잔잔한 파도 패턴이 이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존의 양각 로만 인덱스 형태를 좀 더 투박하게 다듬고 가운데에 화이트 컬러 야광도료(수퍼루미노바)를 채웠으며, 다이얼 외곽 미닛 트랙을 대신해 도트 형태의 야광점을 추가해 가독성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케이스 디자인, 특히 러그 디테일이 전 세대 마린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크라운 중앙의 브랜드 이니셜 'B' 로고를 키운 점도 두드러집니다. 마린 컬렉션의 이러한 전반적인 디자인 체인지는 사실 작년에 선보인 하이 컴플리케이션 모델 마린 에콰시옹 마샹(Marine Équation Marchante) 5887에서부터 그 변화가 이미 충분히 예고된 것입니다.

Marine 5517

마린 5517


가장 먼저 보실 신제품은 쓰리 핸즈 데이트 형태의 가장 기본적인 모델입니다. 케이스 소재에 따라 크게 3가지 버전, 그리고 스트랩 종류(러버 or 악어가죽)에 따라 총 6가지 베리에이션으로 선보이는데, 흥미롭게도 이전 세대 마린을 대표하던 스틸 버전을 누락시키고 티타늄 버전으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티타늄 버전(Ref. 5517TI/G2/9ZU)은 선버스트 가공한 슬레이트 그레이 컬러 다이얼로 선보이며, 다른 화이트 골드 케이스 & 블루 다이얼 버전(Ref. 5517BB/Y2/9ZU)과 로즈 골드 케이스 & 실버 다이얼 버전(Ref. 5517BR/12/9ZU)과 달리 다이얼 중앙에 파도 패턴을 생략했습니다.

세 버전 공통적으로 케이스 직경은 40mm, 방수 사양은 100m이며, 무브먼트는 실리콘 소재의 팔렛 포크와 밸런스 스프링을 적용한 새로운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777A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55시간). 이전 세대의 마린 5817에 사용된 F. 피게 베이스의 517GG 칼리버와는 베이스가 조금 다른 무브먼트이며, 실제로 빅 데이트 형태를 띤 5817과 달리 5517 시리즈에는 싱글 데이트 윈도우 형태로 그 위치도 다이얼 3시 방향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감상할 수 있으며, 커다란 물결을 형상화한 이전 세대 마린의 골드 로터와는 또 차별화된 배를 조종하는 조타(操舵) 핸들을 연상시키는 특유의 스켈레톤 형태의 로터를 적용했습니다.

Marine Chronographe 5527

마린 크로노그래프 5527


다음 보실 신제품은 마린 크로노그래프입니다. 마린 크로노그래프 역시 총 6가지 베리에이션으로 출시됩니다. 앞서 보신 쓰리 핸즈 타입과 마찬가지로 블루 컬러 다이얼은 화이트 골드 소재 케이스(Ref. 5527BB/Y2/5WV)로, 실버 다이얼은 로즈 골드 케이스(Ref. 5527BR/12/5WV)로, 슬레이트 그레이 다이얼은 티타늄 케이스(Ref. 5527TI/G2/5WV)로 선보이며, 티타늄 버전만 다이얼에서 파도 패턴을 생략했습니다. 참고로 마린 크로노그래프 라인업에 화이트 골드 케이스와 블루 다이얼 조합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공통적으로 케이스 직경은 42.3mm이며, 방수 사양은 100m, 무브먼트는 컬럼 휠 설계의 인하우스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582QA를 탑재했습니다(진동수 4헤르츠, 파워리저브 약 48시간). 이전 세대의 마린 크로노 시리즈 5827에 사용된 583 Q/1와 같은 베이스를 공유하지만 다이얼 3시 방향에 30분 카운터를 추가하고 플라이백 기능을 덜어내는 등 몇 가지 수정을 가했습니다. 이스케이프먼트 레버 및 밸런스 스프링은 실리콘 소재를 사용해 항자 성능을 기대할 수 있으며,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무브먼트를 노출합니다. 앞서 보신 쓰리 핸즈 모델과 마찬가지로 조타 핸들 형태의 스켈레톤 로터를 적용했습니다.  

Marine Alarme Musicale 5547

마린 알람 뮤지컬 5547


날짜, 세컨 타임존(GMT), 알람 기능을 갖춘 컴플리케이션 신작입니다. 클래식 라인을 통해 '짜르의 알람시계(Le Réveil du Tsar)'라는 별칭을 얻은 5707과 거의 유사한 기능 구성으로 5707의 마린 버전으로 봐도 무방할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마린 컬렉션에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라인업으로, 다이얼 3시 방향에 커다란 12시간 서브 다이얼로 알람 시간대를 설정해 직관적으로 표시하면서 12시 방향에 원형의 어퍼처(창)로 알람 기능이 활성화됐는지 여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9시에서 12시 방향 사이에는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도 갖추고 있어 상당히 알람 기능에 최적화된 시계임을 알 수 있습니다. 

앞서 보신 다른 뉴 마린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티타늄 버전(Ref. 5547TI/G2/9ZU)만 파도 패턴을 생략하고 전체 선버스트 마감한 슬레이트 그레이 컬러 다이얼로, 화이트 골드 버전(Ref. 5547TI/G2/5ZU)은 블루 다이얼로, 로즈 골드 버전(Ref. 5547BB/Y2/9ZU)은 실버 다이얼로 각각 선보이고 있습니다

공통적으로 케이스 직경은 40mm, 방수 사양은 50m, 무브먼트는 인하우스 자동 칼리버 519F/1를 탑재했습니다. 기존 클래식 라인의 알람시계 5707에 탑재된 그것과 같은 베이스를 공유하지만 로터 장식이 다르고, 실리콘 소재의 팔렛 포크와 헤어스프링을 적용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타임포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