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BJ 의견 수용해서 만들었죠" 아프리카티비만이 만들 수 있던 멸망전

현종환 게임 커뮤니티 팀장에게 듣는 아프리카티비만의 BJ 철학

8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어느 순간부터 아프리카티비(TV)는 단순한 방송 플랫폼이 아니었다. '히오스: 리바이벌'를 비롯한 다양한 e스포츠 대회와 BJ들이 참가하는 'BJ멸망전(이하 멸망전)'을 개최하고 있고, 직접 e스포츠팀을 이끌고 있기도 하다. 어느새 유저와 함께 만들어나가는 '유저 참여형 e스포츠'는 한국 e스포츠에 큰 축이 되어가고 있다.

 

이런 아프리카티비의 움직임은 처음에는 단순한 생색내기라는 의심의 시선을 받았지만, '히오스: 리바이벌'이 곧 4번째 시즌이 시작될 정도로 정착한 모습을 보인다. 2016년부터 계속 개최되고 있는 <스타크래프트>의 ASL의 의미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다. 

 

게다가 멸망전은 수년 동안 인기 콘텐츠로 자리 잡으면서 최근에는 종목이 크게 늘었다. 또 이번 지스타 2019에서 아프리카티비가 선보인 여러 멸망전 콘텐츠는 빽빽한 전시장에서 관람객의 쉼터이자 즐길 거리가 되기도 했다. 바로 이 '멸망전'을 처음부터 기획하고 만든 현종환 게임커뮤니티 팀장을 만나, 아프리카티비가 그리는 e스포츠와 BJ, 그리고 더 큰 미래에 관해서 물었다.  

 

▲ 현종환 아프리카티비 게임커뮤니티 팀장

 

 

디스이즈게임: 만나서 반갑다. 생애 첫 인터뷰로 알고 있다. 소개를 부탁한다.

 

'칸두' 현종환 게임커뮤니티 팀장(이하 현종환 팀장): 반갑다. 2010년부터 지금까지 약 10년 정도 아프리카티비에서 일했고, 현재는 게임커뮤니티팀에서 팀장을 맡고 있다. 회사 내에서는 '칸두'라고 불린다.

 

 

게임 커뮤니티 팀이 무엇인가? 게임을 직접 서비스하지 않는 아프리카티비에 게임 커뮤니티 팀이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다.

 

현종환 팀장: 다른 플랫폼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팀이다. 간단하게 'BJ 지원팀'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콘텐츠 지원 등도 하지만, BJ가 정신적으로 어려워할 때도 상담 등으로 도움을 준다. 가끔 BJ는 유저들과의 소통으로 상처를 크게 받기도 한다.

 

 

아프리카티비에서는 BJ 콘텐츠 지원을 어떤 식으로 하나?

 

현종환 팀장: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BJ가 스스로 만드는 콘텐츠를 금전적으로 지원한다. 이를 담당하는 '콘텐츠 지원 센터'가 있다. 연간 5억 원 규모이고, 1인당 한 번에 최대 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 콘텐츠 기획도 도와준다. BJ가 기획까지 모두 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이럴 때 우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기획을 준비하기도 한다. 가끔 함께 기획하는 것 자체가 BJ에게 동기 부여도 되기도 한다. 

 

다른 하나는 공식 방송이다. 멸망전이 여기에 들어간다. 이 멸망전을 통해 BJ에게 이슈가 될 만한 이야기를 제공한다. 유저들에게 더 큰 관심을 받고, 시청자 수는 자연스럽게 늘어난다. 그리고 BJ도 더 열심히 한다. 이게 계속되면서 멸망전과 함께 관련된 모든 것이 성장한다. 지스타 2019에서 진행된 멸망전은 BJ에게 큰 무대에서 서는 기회의 장까지 되기도 한다. 

 

멸망전이 지금까지는 <리그 오브 레전드>와 같은 인기 게임 위주로 진행됐다면, 올해는 많은 신규 게임을 시도했다. <피파온라인4>이나 <던전 앤 파이터>, 그리고 <Gang Beasts>, <Rocket League> 등이 있는 종합게임도 진행했다. 유저와 BJ가 원한다면, 종목을 더 늘릴 것이다.

 

▲ 지스타 2019, 아프리카티비 부스에서 진행된 <철권7>부문 멸망전 경기. 많은 사람이 쉬면서 경기를 지켜봤다.

 

 

멸망전이 처음으로 아프리카티비의 지원을 받고 시작할 때, 기획에 참여한 것으로 알고 있다. 멸망전은 어떻게 시작됐나?

 

현종환 팀장: BJ들이 모여서 먼저 제안했다. 제안을 받은 아프리카티비는 몇몇 BJ가 소규모로 진행하던 멸망전의 규모를 키웠다. 당시 인기 BJ였던 풍월량, 로이조, 보겸 등과 함께 <리그 오브 레전드> 멸망전을 크게 진행했고, 오프라인 경기까지 열어서 성장 가능성을 파악했다. 동시 시청자 수가 15만 명 정도로 흥행에 성공했다. 당시가 2014년이었다. 그 해 멸망전의 가능성을 봤고, 브랜드를 목표로 준비했다, 계속 점차 종목을 늘리고 규정을 바꾸며, 지금의 멸망전이 됐다. 

 

 

신기하다. 아프리카티비가 주최했기에, 아프리카티비가 기획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BJ는 어떻게 보면, 아프리카티비 입장에서는 서비스 이용자이기도 하다. 왜 BJ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나? 사실 받아들인 정도가 아니라 오히려 판을 크게 벌였다.

 

현종환 팀장: 일단 저는 너무 좋았다. 일선에 있는 분들이 더 잘 안다. 저보다 경력도 많고, BJ의 감각을 따라가긴 힘들다. 그리고 멸망전은 BJ와 아프리카티비가 함께 성장하는 윈윈전략이라 더 좋았다.

 

 

전문적인 일은 전문가에게 맡긴다는 말처럼 들린다.

 

현종환 팀장: 맞다. 우리는 전문가의 아이디어에 약간 덧붙여 줄 뿐이다. 처음 멸망전을 제안받았을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 마음은 변함없다. BJ가 콘텐츠를 제안하면, 유저 입장에서 이야기해주기도 하고, 아이디어를 더 제안하기도 한다. 실제로 콘텐츠를 만드는 분들이 어떤 콘텐츠가 좋은지 안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BJ와 유저들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아프리카티비에서 활동하면 좋겠다. 플랫폼이라는 공간에서 애착이 없다면 오래 활동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기획한 프로그램과 함께 활동하면 더 오래 우리 플랫폼에서 즐겁게 지낼 것이라 생각한다.

 

 

BJ가 주인의식을 가지면 어떤 점이 다른가?

 

현종환 팀장: 멸망전이 좋은 예시다. 시작한 것도 BJ지만, 다양한 종목이 생긴 이유도 BJ의 제안 덕분이다. 다른 종목의 멸망전을 본 BJ가 <피파온라인4>나 <던전 앤 파이터>를 제안했고, 방식까지 준비했다. 유저들도 마찬가지다. 좋은 의견을 계속해서 남겨준다. 이렇게 나온 멸망전이 훨씬 관심도 받고, 콘텐츠도 재밌더라.

 

▲ 멸망전과 관련된 모든 정보가 있는 홈페이지. 한눈에 시청자가 어떤 경기를 볼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멸망전 종목이 정말 다양해졌다. 최근 멸망전 공식 홈페이지는 흡사 올림픽 특설 페이지처럼 보였다. 

 

현종환 팀장: 올여름쯤 만들었다. 만든 가장 큰 이유는 멸망전 종목이 많이 늘어서다.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멸망전이 무엇인지 알려주고, 모든 멸망전의 종목을 쉽게 찾아볼 수 있길 원했다. 멸망전 각 종목과 일정, 그리고 하이라이트까지 볼 수 있다. 신기하게도 BJ가 이 페이지를 보고 연락이 온다. 자기 종목이 없다는 것이다. 홈페이지 통합 이후로 종목에 대한 문의가 평소보다 더 온다. <피파온라인4>도 그런 식으로 멸망전에 추가됐다.

 

 

BJ가 주도적이라는 느낌을 받는다. 게임 커뮤니티팀은 "하고 싶다면, 도와줄게"라고 말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현종환 팀장: 맞다. 게임으로 설명하면, 우리는 힐러 역할이다. 힐러가 딜도 넣지만, 가장 중요한 역할은 힐이다. 힐을 넣어서 딜러가 안정적으로 딜을 넣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우리는 이런 힐을 받은 BJ가 외부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길 바란다. 아프리카티비에서 나온 콘텐츠가 아프리카티비를 벗어나, 다른 많은 플랫폼에서 사랑받는 걸 원한다.  

 

 

 

그런 의미로 멸망전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크게 사랑받고 있는 콘텐츠다.  특히, '장난으로 시작했지만, 서로 진지해지는' 느낌이 매력적이다.

 

현종환 팀장: 동의한다. BJ들은 점점 진지해지지만, 지켜보고 있는 입장에서는 개인 방송 보듯이 부담 없이 보면서도, 가끔 멋진 영상에 감탄하기도 한다. 범인 색출 등 재밌는 콘텐츠 등 게임 외적인 이슈거리도 많이 나온다. 그래서 멸망전 자체만큼 멸망전 전후 시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멸망전 개최 일주일 전과 일주일 후가 중요하다.

 


어떤 의미인지 궁금하다. 멸망전에 참여하기 위해 연습하고, 팀 짜는 모습을 재밌게 보긴 했다. 이런 걸 말하는 것인가?

 

현종환 팀장: BJ들도 멸망전 팀 짜는 콘텐츠를 즐거워한다. 자연스럽게 합동 방송을 하기도 하고, 시청자들도 자연스럽게 옮겨 가기도 한다. 먼저 탈락한 BJ가 탈락한 사람들을 모아서 새로운 대회를 자연스럽게 열기도 한다. 대회를 위한 스크림(연습 경기)도 열린다. 

 

멸망전은 공평해야하니까 딱딱하기도 하지만, 이런 콘텐츠는 유연하다. 시청자들은 더 많고 색다른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멸망전이라는 하나의 콘텐츠에서 다양한 콘텐츠가 자연스럽게 나온다는 것, 그게 정말 즐겁고, 가장 중요하다.

 

▲ 대표적인 멸망전 콘텐츠이자, 멸망전의 멸망전이라 불리는 '나락전'도 BJ가 주도한 콘텐츠이다.

 

 

개인적으로 멸망전이라는 브랜딩은 많은 유저에게 연착륙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고 생각한다. 다른 플랫폼에서도 '멸망전'이 보이면 쉽게 클릭하곤 한다. 그렇다면 멸망전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현종환 팀장: 올해 지스타에 맞춰 다양한 종목으로 준비했다. 앞으로는 더 늘릴 계획이다. 직접 참석하기 힘든 BJ를 위해 <배틀그라운드> 멸망전을 온라인 환경에서 진행할 계획도 있다. 또 올해 <피파온라인4>, <던전 앤 파이터>처럼 2020년도에도 새로운 게임을 종목으로 추가하려고 한다.  

 

저는 많은 유저가 2015년에 '멸망전'을 알게 됐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초창기다. 1인 방송을 아는 사람들은 알고 있지만, 그 외의 유저들이 다 알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중화를 위한 단계라고 생각한다. 내년, 2020년에는 1인 방송을 모르는 유저들도 "멸망전 안다"라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브랜딩하고 준비할 것이다. 

 

 

하지만 사회도 그렇지만 특히 게이머들 입장에서는 여전히 'BJ'라는 단어 자체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다. 이런 부분은 어떻게 해결할 생각인가?


현종환 팀장: 게임 부문 BJ에 대한 인식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좋게 봐주는 유저도 많다. 하지만 게임 커뮤니티팀의 운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들이 계신다. 이런 부분때문에 게임 BJ에 대한 인식도 같이 나빠질까 걱정된다. 우리는 항상 BJ랑 소통하고 있다. 그리고 유저들에게 많은 공감을 받기 위해 노력하는 플랫폼임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증명하기 위해서 더 재밌는 멸망전 콘텐츠와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유저 의견도 계속해서 수렴하려한다. 또 선정적인 콘텐츠를 언제나 주의하고 있다. 온 가족이 봐도 재밌는 콘텐츠를 목표로 한다. 게임과 e스포츠 분야 모두 더 투자해서 아프리카티비를 사랑해주시는 유저에게 보답하려고 한다. 오해를 풀고 한 번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아프리카티비가 게임과 e스포츠 분야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히오스: 리바이벌'이나 '히오스 매니저', ASL 등 다양하다. 상대적으로 인기가 떨어지는 게임의 e스포츠 대회를 여는 이유는 무엇인가?

 

현종환 팀장: 나중에는 게임 콘텐츠를 보기 위해서는 아프리카티비를 찾아오길 원한다. '게임'하면 '아프리카티비'가 생각나길 바란다. 최근, 유저들도 e스포츠에 대한 아프리카의 관심을 알아주기 시작했다. 더 투자를 잘해서 한국 게임과 e스포츠 시장을 활성화했으면 한다. 이제 뛰기 시작한 입장에서 더 많이 노력하고자 한다. 

 

궁극적인 목표는 멸망전이 단순한 콘텐츠로 끝나지 않고, BJ-아프리카티비-시청자(유저)로 이어져 e스포츠와 게임 커뮤니티가 키워지는 것에 있다. 

 

▲ e스포츠 대회 자체를 단순한 마케팅 액션이라고 보기에는 서수길 대표부터 너무 부지런(?)하다. 
그는 아프리카티비가 주관하는 대회마다 처음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햄버거를 사곤 한다.

 

 

이렇게 e스포츠나 콘텐츠에 투자하는 것은 1인 방송 플랫폼 기준으로 특이하다. 남들이 하지 않는 선택을 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현종환 팀장: 저는 아프리카티비가 업계의 선두두자라고 믿는다. 그래서 우리가 만드는 것이 '매뉴얼' 자체가 되고, 가장 앞에 있기 때문에 '정해진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 회사 내에서는 항상 묻고, 실패하고, 머리에 부딪히더라도 나아가고, 무엇보다 흔들리지 말자고 한다.  

 

누군가는 멸망전과 같은 콘텐츠가 마음에 들지 않을 수도 있다. 또 더 잘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도 한다. 하지만 저와 동료들은 이런 시행착오 끝에 완벽에 가까운 e스포츠 대회나 콘텐츠가 될 수 있다고 믿고 계속 해내 가고 있다.

 

멸망전만이 아니라, 최근 '히오스: 리바이벌'의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유저 참여형 대회도 아프리카티비만의 오리지널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고민은 계속할 것이다. 다른 곳에서 볼 때, 아프리카티비 말고 할 수 없는 콘텐츠를 계속해서 만들고자 한다.

 

 

인터뷰 초반에 게임커뮤니티팀이 BJ를 위한 부서라 설명했지만, 결국 게임커뮤니티팀도 유저의 더 나은 경험이 목표인 것처럼 느껴진다. 

 

현종환 팀장: 유저가 제일 소중하다. 그리고 BJ도 유저다. 

 

유저에서 BJ가 된다. 아프리카티비를 모르는 사람이 갑자기 BJ가 되진 않는다. 결과적으로 유저가 중요하다. BJ는 유저를 대변하는 위치고, 그래서 BJ를 지원한다. 저희가 BJ의 콘텐츠 제작을 도와주고, 힘든 일이 있을 때 도와주는 이유는 그들 역시 유저이기 때문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