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전투 재미와 잔혹함 강조하며 돌아온 악마 군주, '디아블로 4' 해봤더니

블리즈컨 2019 시연작 <디아블로 4> 핸즈온

8,9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악마 군주가 '제대로' 돌아왔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J. 알렌 브랙 대표는 1일(현지 시각), 블리즈컨 2019 개막과 함께 '디아블로' 시리즈 최신작 <디아블로 4>를 공개, 현장은 역대급 환호로 물들었다. <디아블로 4>는 과거 시리즈 특유 음울한 스토리와 분위기를 구현한 건 물론, <디아블로 2> 특징인 스킬 시스템과 룬 시스템이 복귀해 전투와 파밍 재미를 한층 더 강조했다.

 

블리즈컨 2019를 찾은 관람객들은 <디아블로 4>가 공개됐다는 사실만으로도 만족했지만, 이와 동시에 현장 시연 중인 데모 버전을 플레이해보니 게임 자체도 매우 잘 만들어져있어 한층 더 만족스럽다는 의견을 전했다. 과연 블리즈컨 2019를 찾은 유저들이 열광하고 만족한 <디아블로 4>는 어떤 모습일까? 시연 버전을 플레이하고 느낀 점을 정리했다. /애너하임(미국)=디스이즈게임 박준영 기자

 


※ 시연 버전 이미치 캡처 및 촬영이 금지된 관계로 기사 내용은 공식 영상과 이미지로 대체했습니다. 정식 출시 후 일부 콘텐츠가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이런 <디아블로>를 하고 싶었어!" 잔혹한 표현과 어두운 분위기로 남긴 성공적인 첫인상 

<디아블로 4> 시네마틱 영상은 실사를 방불케 하는 그래픽으로 구현된 건 물론, 공포 영화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음산한 분위기와 잔혹한 표현이 다수 들어갔다. 해당 영상뿐 아니라 <디아블로 4> 역시 과거 <디아블로>와 <디아블로 2>를 떠올리게 하는 잔혹한 표현과 어두운 분위기가 살아있다.

 

<디아블로 4>는 과거작 분위기뿐 아니라 핵심 재미 요소들도 계승한듯한 모습이 눈에 띄었다. 게임에는 <디아블로 2> 스킬 시스템과 비슷한 '기술 트리'와 '스킬 랭크 시스템'이 있으며, 캐릭터 자체 능력이 강해지는 탤런트(Talent, 재능)​ 시스템도 구현되어 있다. 다만, 체험 버전이 레벨과 스킬이 고정되어 랭크업 장점과 다른 스킬 효과 등은 확인할 수 없었다.

 

스킬 시스템뿐 아니라 <디아블로 2> '룬 시스템'도 돌아왔다. 룬은 필드 사냥을 통해 얻을 수 있고, 종류 상관없이 무기나 장비에 달아줄 수 있다. 룬과 룬어 조합으로 캐릭터를 다양하게 성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데모 버전에 나오는 룬이 극히 제한적이고, 튜토리얼에 룬어에 대한 설명이 없어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었다.

 

<디아블로 4>가 이처럼 과거 <디아블로> 시리즈 모습을 다수 구현하고 있어서인지 게임을 접하면서 느낀 건 '새로움'보다는 '반가움'이 컸다. 특히, 캐릭터 선택창이 '<디아블로 2> 캠프파이어 캐릭터 선택창'을 떠올리게 하는 디자인이어서 반가움은 한층 더 깊어졌다.

 



<디아블로 4> 데모 버전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직업은 3종으로, 각각  야만용사(Barbarian) ​,  원소술사 (Sorceress),  드루이드(Druid) ​다.  ​모든 캐릭터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시연 버전에는 외모 프리셋이 구현되어 있어 캐릭터 선택 후 외형을 고를 수 있다.

당연하겠지만, 각 직업은 저마다의 뚜렷한 개성을 자랑한다. 야만용사는 엄청난 힘을 활용해 근접 공격으로 적에게 일격을 날리며, 이때마다 적이 터지거나 찢어지는 등 연출이 이어진다. 여기에 최대 사용 무기 수가 2개인 다른 직업과 달리, 야만용사는 한 번에 4개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런 변화는 무기를 가리지 않고 싸우는 '야만용사' 이미지를 한층 더 강하게 만드는 느낌이다.

원소술사는 강력한 마력으로 다수 적을 한 번에 압살 할 수 있는 캐릭터다. 시연 버전에서 원소술사는 냉기 화살이나 화염구 등 단일 적 공격 기술은 물론, 다수 적을 한 번에 공격할 수 있는 범위 공격도 사용했다. 다만, 다른 직업에 비해 공격력이 낮아 보스 등 강한 적을 처치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렸다. 다른 스킬이 어떻게 구성되어있는지는 모르나, 시연 버전으로 미뤄봤을 때 '육성 고민'이 다른 직업에 비해 클 것 같은 느낌이었다.

마지막으로 변신술사인 드루이드는 늑대와 함께 싸우는 건 물론, 압도적인 공격력을 자랑하며 적을 제압했다. 또한, 스킬 사용으로 곰이나 늑대인간으로도 변신할 수 있었고, 변신 후 공격은 그 전보다 훨씬 강력해 안 그래도 강한 공격력이 더 강해져 적들은 힘 없이 나가떨어졌다.

 



 

 

# <디아블로 4>, 전작 장점 계승하면서도 신작 강점도 확실히 드러내

<디아블로 4>는 <디아블로 2> 특유의 잔인한 표현과 음산한 분위기는 물론, <디아블로 3> 속 캐릭터 얼굴이 나오는 대화창, 사용 후 쿨타임이 지나야 사용할 수 있는 회복 물약 등 과거작 여러 장점을 계승했다. 그러면서도 고퀄리티 그래픽과 신규 요소 등을 도입해 신작만의 강점도 확실히 드러낸다.

 

<디아블로 4> 특징 중 하나는 마우스 킬릭(이동, 공격)과 숫자키(스킬) 외 스페이스바 조작으로 사용하는 '회피 기술'이 생겼다는 점이다. 해당 요소 구현으로 보스전이나 PvP 등에서 '유저 컨트롤'을 요하는 요소가 집중될 것으로 보였다.

 

실제로 게임에는 회피 기술을 사용해야만 하는 부분이 곳곳에 녹아있었고, 특히 몇 대 정도 맞아가며 싸워도 쉽게 클리어할 수 있었던 보스전은 이제 피하지 않으면 바로 죽음으로 이어진다. 더구나, 데모 버전에서 유저 레벨이 20인 반면, 보스 레벨은 19로 한 단계 낮음에도 공격 한 방은 치명타로 날아왔다. 때문에 정식 출시 후 어려운 난이도로 게임을 플레이하면 보스전은 한층 더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디아블로 4>는 시리즈 역사상 처음으로 필드가 이어져있는 '하나의 영토'를 배경으로 한다. 때문에 필드는 역대 시리즈 중 가장 넓고 광활하며, 산림이나 사막, 황야, 지하 던전 등 다양한 지형이 등장한다. 필드가 하나로 이어져있을 뿐 아니라 맵 곳곳에는 서버에 접속한 유저들이 등장, 함께 사냥을 떠나거나 강력한 보스에 도전, PvP를 펼칠 수도 있다.

이번 작품은 스토리를 클리어하고 각종 사이드 퀘스트를 클리어하는 재미도 있지만, 필드에 숨겨진 히든 퀘스트나 보스, 이벤트를 보는 재미도 있다. <디아블로 4> 필드를 돌아다니다 보면 크리쳐나 악마에 쫓기던 시민이 도움을 요청하는 등 깜짝 이벤트가 등장한다. 이를 해결하면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장비와 골드 등 보상을 얻게 된다.

또한, 필드에는 유저 10여 명이 달려들어도 물리치기 힘든 '매우 강력한 보스'도 숨어있다. 보스는 막강한 공격력은 물론 아무리 때려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체력량을 자랑해 마치 '보스 레이드'에 참여한 공격대 같은 느낌으로 공략하게 된다. 데모 시연에서도 유저들은 접근하지 말고 타이밍을 봐서 때려야 한다는 등 공략법을 알려주며 적을 상대했다.

<디아블로 4>는 많은 유저들이 출시를 염원하기도 했지만, 블리즈컨 2019 개막식에서 발표한 뒤 나온 뜨거운 함성과 분위기가 데모 시연 후까지 이어졌다. 게임이 과거 시리즈 장점을 계승하는 동시에 특유 재미까지 살려 높은 만족감을 준 것으로 보인다. 유저들이 오랫동안 기다린 작품인 만큼 <디아블로 4>가 하루빨리 출시했으면 한다.

블리자드가 개발 중인 <디아블로 4> PC, PS4, Xbox One으로 출시 예정이며, 출시일은 미정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