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체, 해골 묘사가 문제? '바이오하자드 RE: 2' 중국 내 판매 금지

게임명, 이미지 바꿔 게임 판매하는 유저 움직임도 화제

캡콤이 개발한 액션 호러 게임 <바이오하자드 Re: 2>의 중국 내 판매가 금지됐다. 직접적인 이유가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폭력성과 게임 내 혈흔, 시체, 해골 같은 묘사가 중국 게임 출시 불허 사항에 포함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중국 정부의 엄격한 게임 검열은 <바이오하자드 Re 2> 이전에도 잦았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경우 해골 묘사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골 외형을 가진 카서스의 얼굴을 없앴다. 지난 10월 출시된 <궨트> 역시 카드 내 혈흔과 노출을 모두 배제됐으며 일부 카드의 경우 일러스트가 전면 수정됐다.

 

하지만 캡콤은 <바이오하자드 RE: 2> 중국 서비스를 위해 게임 내용을 수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이전에 출시됐던 <바이오하자드 트리플 팩>과 <데빌 메이 크라이 콜렉션>에 중국어를 추가시키는 등 중국 시장에 발맞춘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바이오하자드 RE: 2> 역시 중국 출시를 위해 중국어 음성 더빙 등을 진행한 후 트레일러까지 공개했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결국 판매가 무산됐다.

 

중국과 캡콤의 악연은 지난 해부터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8월 13일 캡콤의 대표 신작 <몬스터헌터: 월드>의 PC버전 역시 중국 판매가 금지됐다. 텐센트의 게임 플랫폼 위게임은 성명서를 통해 "중국 정부에 의하면 <몬스터헌터: 월드>는 관련 규제 및 정책 요구 사항을 완벽히 준수하지 못했으며, 이와 관련해 많은 불만 사항을 접수했다"라고 사유를 밝히며 게임의 판매를 중지시켰다. 이번 사례와 마찬가지로 위반 규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위게임의 <몬스터헌터: 월드> 구매 페이지. ‘즉시구매’ 버튼이 비활성화 상태로 바뀌었다.

 

판매 중지 후 정식 루트로 <바이오하자드 RE: 2>를 즐길 수 없게되자 중국 유저들의 불만 역시 커지고 있다. 해당 사건에 대한 타국 유저의 농담 섞인 댓글에 대해 한 한 유저는 "농담도 하지 마라. 아직 <바이오하자드 RE:2> 스틸북조차 없어 화가 난다"며 분노를 표할 정도다.

 

하지만 규제를 피해 <바이오하자드 RE: 2>를 거래하는 유저들의 움직임은 현재도 활발하다. 해외 커뮤니티 한 레딧 유저는 "중국이 <바이오하자드 RE: 2> 판매를 중지한 후 중국 내 온라인 거래를 위해 커버 이미지는 물론 이름 역시 '경찰서에서의 첫 업무일 리메이크', '몬스터와의 싸움 2 리메이크' 등으로 바꿔 올려 판매하고 있다"라며 중국 내 상황을 밝혔다. 

 

 

중국인 판매자가 온라인 마켓에 올린 <바이오하자드 RE:2> 판매글 (출처: 레딧)

 


<바이오하자드 RE:2>의 정식 판매가 막히자, 다른 게임에 '리메이크'를 붙여 판매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출처: 타오바오)

 

한편 <바이오하자드 RE:2>는 1998년 발매된 캡콤의 호러 액션 게임 <바이오하자드 2>의 리메이크작이다. 게임은 원작의 특징인 '생존'과 '공포'가 강조돼 해외 매체에서도 특유의 공포감을 잘 살렸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메타크리틱 만점을 준 영국 매체 가디언(Guardian)은 "<바이오하자드 RE:2>는 과거 캡콤의 전성기 시절 발매된 원작이 얼마나 아름답게 꾸며진 생존 공포 게임이었는지를 상기시켜주는 작품이다. 조용한 탐험과 퍼즐 맞추기, 그리고 거대한 보스와의 전투는 바그너의 오페라처럼 아름다운 리듬을 보인다"라며 게임에 대해 극찬했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아이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