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AI가 e스포츠에서 처음으로 프로 게이머를 꺾었다

‘블소 비무 AI’가 한국 프로 게이머 상대로 월드챔피언십 이벤트전에서 처음으로 승리

7,60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공지능(AI) 플레이어가 e스포츠 대회에서 처음으로 프로 게이머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15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인텔 블레이드&소울 토너먼트 2018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챔피언십)’ 에서는 엔씨소프트가 개발한 AI플레이어 ‘블소 비무 AI’가 유럽, 중국, 그리고 한국의 유명 프로 게이머들과 승부를 펼치는 이벤트전이 진행되었다.

15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블레이드 앤 소울' 월드챔피언십

이번 이벤트전은 처음부터 AI의 정체가 공개되지는 않았으며, 모든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프로 게이머들을 상대한 플레이어가 누군지 공개하지 않는 ‘블라인드 매치’ 형태로 진행되었다. AI 플레이어는 ‘Des_KnightJ’ 라는 캐릭터명으로 정체를 감춘 상태에서 유럽의 ‘니콜라스 파킨슨’, 중국의 ‘선 하오란’, 한국의 ‘최성진’ 선수와 각각 3판 2선승제 이벤트 매치를 펼쳤다.

 

이 중 유럽의 니콜라스 파킨슨과 선 하오란 선수는 AI를 상대로 각각 2:1, 그리고 2:0으로 승리를 거두었지만 한국의 최성진 선수는 0:2로 패배했다. 이벤트 매치기는 하지만 AI 플레이어가 프로 게이머를 상대로 e스포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AI는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상태에서 유명 프로 게이머들과 경기를 치렀다.

AI를 상대로 0:2로 패배한 한국의 최성진 선수


■ 공수 밸런스 / 수비형 / 공격형. 3가지 AI가 프로 게이머들과 승부


AI 플레이어 ‘DesKnight_J’는 공수 밸런스형/수비형/공격형까지. 3가지 AI가 각각 니콜라스 파킨슨, 선 하오란, 최성진 선수와 경기를 치렀다.  


실제로 첫 경기인 니콜라스 파킨슨과 AI간의 대결은 서로 간의 치열한 공방 속에 세트 스코어 1:1까지 갔지만, 마지막에 니콜라스 파킨슨이 콤보를 성공시켜 승리를 거둘 정도로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하지만 두 번째 경기인 선 하오란과 AI간의 대결은 AI가 방어적으로 나선 탓에 선 하오란이 일방적으로 공격을 몰아쳐서 비교적 손쉽게 2:0으로 승리했다. 


반면 마지막 경기인 최성진과 AI간의 대결은 반대로 AI쪽이 기존의 <블레이드&소울> 경기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하면서도 변칙적인 패턴의 공격을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결국 최성진 선수는 이렇다할 손을 쓰지 못한 채 0:2로 패배하고 말았다.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 드러난 정체. 장막 속의 게이머는 그냥 인형탈을 쓴 도우미였으며, 실제로는 AI였다는 것이 드러났다.

이벤트전 종료 이후 엔씨소프트는 AI 플레이어의 정체를 공개했다. 엔씨소프트의 AI센터장 이재준 센터장은 경기 종료후 무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비무 AI는 엔씨소프트가 3년 6개월간 개발에 힘 쓴 AI로, 이용자들의 로그 데이터를 기반으로 반복 학습시키는 형태로 개발한 AI다”고 설명했다.



■ 알파고 제로와 같은 ‘자가 학습형’ AI 


엔씨소프트의 설명에 따르면 비무 AI는 알파고 제로와 같이 스스로 대결하며 성장하는 AI다. 1주에 약 35만 게임을 스스로 치러서 학습하며, 올해 7월에 이르러서는 아마추어 고수 이용자들이 손대지 못하는 수준까지 그 성능이 올라왔다. 그리고 현재는 이번 이벤트전 결과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프로 게이머와도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수준까지 성장한 상태다.

엔씨소프트 AI센터의 이재준 센터장

하지만 비무 AI는 알파고와의 차이점도 존재한다.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실시간성’. 즉 상대의 반응에 곧바로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턴제로 번갈아 가면서 게임하는 바둑에서는 비교적 넉넉한 연산 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반면, 비무 AI는 실시간으로 모든 것을 연산해야하기 때문에 연산 시간이 매우 부족하다. 그렇기에 아직도 완벽한 상태라고 할 수 없으며, 더욱 더 발전하고 성장할 여지가 남아있다.

 

처음으로 펼쳐진 프로 게이머와 AI간의 진검승부. 종합전적에서는 AI가 패배했지만, 그 안에서 처음으로 AI가 프로 게이머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과연 AI 플레이어가 어디까지 발전할 수 있을지 주목해 볼만할 것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