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펄어비스, 카운터 스트라이크 개발자와 차기작 준비 나선다

민 리, 해외 유명 게임 매체 IGN이 선정한 100대 게임 개발자

1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료제공: 펄어비스]

 

- 전 세계 흥행작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 민 리, 펄어비스 합류

- 민 리, 해외 유명 게임 매체 IGN이 선정한 100대 게임 개발자

- ”펄어비스의 뛰어난 개발진과 무한한 가능성에 끌려 입사 결심”

 


펄어비스가 지난 3월 26일, <카운터 스트라이크> 개발자 민 리의 영입을 확정했다. 베트남계 캐나다인 게임 개발자 민 리는 최고의 FPS 중 하나로 손꼽히는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잘 알려져 있다.  

 

민 리는 1998년에 출시된 밸브의 인기작 <하프라이프>의 사용자 모드를 활용해 <카운터 스트라이크> 베타 버전 개발을 시작했다. 이 모드가 큰 인기를 얻자 밸브 소프트웨어는 민 리를 영입해 <카운터 스트라이크>를 별도의 PC 패키지 게임으로 발매했다. 이후 게임은 글로벌 게임 플랫폼인 스팀으로 서비스를 확대하여 출시 18년이 지난 지금까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글로벌 흥행작 <카운터 스트라이크>로 성과를 인정받은 민 리는 해외 유명 게임 매체인 IGN이 발표한 ‘세계 100대 게임 개발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후 밸브를 떠난 그는 미국, 한국, 캐나다에서 다수의 FPS 게임을 제작하며 꾸준히 게임 개발에 매진해왔다. 

 

민 리는 “검은사막을 처음 접했을 때 게임 완성도에 무척 감명받았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게임을 개발한 펄어비스의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펄어비스와 김대일 의장님에게 좋은 기회를 제안받아 매우 기쁘다. 20년 동안 쌓아 온 게임 개발 역량을 펄어비스의 뛰어난 개발진과 공유하여 차기작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미 김광삼 교수, 스타원화가 김범 등 스타 개발자들을 영입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민 리 이후에도 잠재력 있는 신입과 실력을 갖춘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여 개발력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는 “FPS 개발의 대가인 민 리와 함께 차기작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며 “해외 인재를 적극 영입하며 글로벌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펄어비스의 행보에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