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듀랑고 속 심폐소생술에는 숨은 이야기가 있다

분당 100회의 속도로 버튼을 터치해야 한다

19,2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심장마비 환자의 골든타임은 4분이다. 이 시간을 넘기면 뇌로 가는 산소가 끊기며 뇌 손상이 시작된다. 즉각적인 조치가 없다면 환자가 살아날 확률은 급격히 감소한다. 구급대원이 도착하기 전 환자의 목숨을 살릴 수 있는 건 오직 주변의 손길뿐이다. 위급한 상황에서 익숙하지 않은 행동을 하기는 어렵다. 평소 심폐소생술에 대한 기본 지식이 있다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야생의 땅: 듀랑고>(이하 듀랑고)에는 실제 의학 지식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심폐소생술'이 있다. 게임에서 얻은 지식이 위급한 상황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넣은 시스템이다.

게임을 제작한 넥슨 왓 스튜디오의 이은석 프로듀서는 지난 23일 개인 트위터를 통해 <듀랑고>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영상을 리트윗했다. <듀랑고>에서는 필드에서 사망한 뒤 다른 유저에게 '구조 요청'을 보낼 수 있다. 쓰러진 플레이어를 구조하는 유저는 리듬 게임과 유사한 심폐소생술 미니 게임을 해야 한다.

 

이은석 프로듀서는 해당 트윗에서 "<듀랑고>의 심폐소생술 미니게임은 실제 의학계에서 권장하는 분당 100회 압박 속도에 맞춰 작곡됐다"며 실제 심정지 환자를 목격 시 119에 신고하고 구급차가 올 때까지 심장 압박을 계속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해당 시스템을 추가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백만 명이 플레이하는 게임에 심폐소생술 관련 정보가 있다면, 누군가의 목숨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게임이 사람도 살릴 수 있기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심정지 환자의 수가 2006년부터 2016년까지 3만명으로 1.5배 늘었지만, 생존률도 3.3배 이상 늘어났다고 밝혔다. 급성 심정지 환자의 생존률이 늘어난 현상에 대해서는 "일반인 심폐소생술 시행 및 자발순환 회복률 향상"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