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엔씨소프트는 양산형보다 임팩트 있는 게임에 자신 있다”

실적 발표 통해 신작에 대한 개발, 방향성에 대한 고민 밝혀

1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거 게임의 구조를 그대로 따서 스킨만 바꾸는 식으로 많은 게임을 내기보다는, 새롭고 큰 임팩트가 있는 게임이 나와 시장을 장악하는 것이 훨씬 큰 효과가 있고 그게 엔씨소프트가 잘 하는 일이다.”

 

엔씨소프트가 오늘(7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7년 실적을 공개하고 개발 중인 <블레이드 & 소울 2>을 비롯해 게임 개발과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밝혔다.

 

회사는 지난해 11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프로젝트 TL> <리니지2M> <아이온 템페스트> <블레이드 & 소울 2> 신작 4종이 개발 중임을 알렸다. 그러나 이후 구체적인 출시일을 공시한 작품이 없어, 오늘(7일)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는 신작과 개발 프로세스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고민하고 있는 부분은 ‘패턴화’에 대한 부분으로, 현재 MMORPG를 중심으로 한 모바일게임이 플레이 경험과 사업 모델을 비슷한 형태로 구성하는 것에 유저들의 반발이 크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는 것. <블레이드 & 소울 2>도 새로운 점을 내세우기 위해 고민하는 단계이며, 정확한 일정을 말할 수는 없지만 예정된 개발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컨퍼런스 콜에서는 경쟁사 대비 자사 행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다수의 게임이 출시 예정인 경쟁사 대비 출시 게임이 적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작년에도 경쟁사가 비슷한 숫자의 라인업을 얘기했는데, 그 중 몇 개의 게임이 의미 있는 매출을 거두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근 2년간 시장 트렌드와 유저들의 게임 패턴이 많이 바뀌었다. 수명이 짧은 게임을 많이 내는 것보다 확실한 차별성을 가진 게임이 더 효과가 크다고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블레이드 & 소울 2> <아이온 템페스트> <리니지 2M> 모두 확실한 특징을 가지고 개발하고 있다”고 말헀다.

 

엔씨소프트는 자사 MMORPG IP의 범용성과 기술력에 대해 자신감을 표했다. <리니지> <블레이드&소울> 등이 가지고 있는 스토리와 게임성 자체는 유행을 타지 않고, 현재의 기술과 접목했을 때 새로운 게임 경험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밖에 타 플랫폼 진출 가능성도 언급했다. 특히 과거 모바일 플랫폼 진출이 늦었던 점을 반성한다면서, MMORPG의 모바일화만 하는 것이 아니라 PC 게임의 콘솔 출시 또한 생각한다고 밝혔다. AI 등 새로운 기술 형태를 도입한 게임도 내부에서 개발하고 있으며, 일부는 올해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엔씨소프트 윤재수 CFO는 “아직까지는 새로운 기술이나 플랫폼을 즐기는 유저가 많지 않아 매출을 증대한다는 개념으로는 보지 않는다. 하지만 단순히 MMORPG만 보는 것이 아니라 해외에서 통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나 플랫폼 등을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설명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