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2’ 중국 판권 계약 해지

"크로스파이어2 개발은 계속 이어갈 것"

23,1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2> 중국 라이센스 계약이 해지됐다.

 

중국의 게임 업체 더나인(The 9)이 11월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리엔탈 샤이니 스타 리미티드(Oriental Shiny Star Limited)와 스마일게이트가 맺은 <크로스파이어2> 중국 내 서비스 및 운영과 관련한 라이센스 계약이 해지됐다고 밝혔다. 오리엔탈 샤이니 스타 리미티드는 더나인과 치후360의 합작 회사다.

 

지난 2015년 11월, 더나인은 자신과 치후360이 세운 합자회사 '오리엔탈 샤이니 스타 리미티드​'가 스마일게이트와 <크로스파이어2> 5년 중국 독점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당시 더나인 발표에 따르면, 오리엔탈 샤이니 사트 라미티드는 스마일게이트에게 <크로스파이어2> 라이센스 가격을 4억 5천만 달러(한화 약 5천 12억원)로 책정하고 계약금으로 5천만 달러(한화 약 556억 원)를 지불했다.

 

하지만 더나인은 11월 2일, 이번 <크로스파이어2> 라이센스 계약을 해지했고, 이에 따라 스마일게이트로부터 당시 받은 계약금을 환불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디스이즈게임이 스마일게이트에 <크로스파이어2> 계약 해지 사유에 대해 문의한 결과, 스마일게이트 측은 "스마일게이트, 더나인, 치우360 3사가 <크로스파이어2> R&D에 관해 이견이 많아 계약 해지가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3사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이와 별개로 <크로스파이어2> 개발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더나인은 알리게임즈와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새로운 모바일 슈팅 게임의 중국 내 독점 퍼블리싱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더나인은 자회사 오리엔탈 샤이니 스타 리미티드가 스마일게이트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고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새 모바일게임을 개발했으며, 오는 2018년에 해당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