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액티비전, '과금 유도하는 매치메이킹 시스템' 특허 등록 논란

소액 결제하면 승리 확률을 높일 수 있게 초보와 매칭시켜주는 시스템 개발

10,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액티비전이 개발한 새로운 매치메이킹 시스템이 현지시각 10월 17일 미국 특허청(USPTO)으로부터 최종 등록 결정을 받았다.

해당 특허는 '멀티플레이 비디오 게임 내 소액 결제를 유도하는 시스템 및 방법(System and method for driving microtransactions in multiplayer video games)'이라는 이름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유저들의 과금 유도를 위한 방향으로 매치메이킹을 진행한다는 점에서 이미 논란이 되고 있다.

 

간단히 설명하면 한 유저가 소액 결제를 통해 아이템을 구입할 경우 소액 결제 엔진으로 하여금 해당 정보를 활용해 결제 유저가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매칭하는 시스템이다. 즉 흔히 말하는 P2W(Pay to Win, 과금하면 승리하는) 비즈니스 모델의 특허인 셈이다.

 

이에 대해 액티비전 관계자는 외신 인터뷰를 통해 "초보 유저를 상위 유저와 같은 경기에 매칭시킴으로써, 상위 유저가 사용하는 무기나 그 밖의 아이템을 구매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특정 아이템이 가장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는 경기에 해당 아이템을 구매한 유저를 매칭시키거나, 특정 아이템을 구매한 유저와 그렇지 못한 유저를 매칭시킴으로써 게임 내 결제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스나이퍼 캐릭터를 플레이하는 초보 유저는 스나이퍼 관련 아이템을 결제해 사용하는 상위 유저와 매칭될 수 있으며, 이러한 매칭을 통해 소액 결제가 게임 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는 인상을 ​제공하고 유저들의 추가적인 결제를 장려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액티비전의 설명과 달리 이번에 공개된 특허의 내용은 게임 내 결제를 유도하는 방향으로 조작된 형태의 매치메이킹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액티비전 관계자는 "해당 시스템은 개발 이후로 아직까지 게임 내에 적용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으며, 추가로 "탐구적인 목적에서 진행한 시스템 특허"라는 점을 감안해주길 강조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