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용과 같이 극2 일본 성우, '조센징' 돌발 발언 논란

성우 테라지마 스스무, 발표회 소감에서 '조센징' 언급... 국내 유저들은 공식 사과-발매 취소 등 강도 높게 비판

6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6일 일본에서 열린 <용과 같이> 신작 발표회에서 게임 성우가 언급한 혐한 발언이 거센 후폭풍을 낳고 있다. 국내 유저들 사이에서는 성우의 공식 사과 또는 발매 취소를 요구하는 등 강도 높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용과 같이: 극2>에 목소리로 참여한 성우 테라지마 스스무가 게임 발표가 끝난 후 소감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언급됐다. 마지막 소감을 맡은 그는 “오늘 무대에 올라온 몇몇 사람은 조센징이니까, 정말 조선에서 미사일이 날아오지 않기를 빌고 있다”고 말했다.

소감 발표 자리에서 '조센징' 발언을 한 성우 테라지마 스스무​.

예상치 못한 발언에 많은 이들이 당황해 했다. 당시 발표회에는 제작에 참여한 재일교포 2명도 참석한 상태. 재일교포였던 배우 하쿠류는 테라지마 스스무의 발언을 듣고 “무슨 말을 하려는 거야?”라고 말했다. 시리즈 개발 총괄을 맡은 나고시 토시히로 프로듀서도 “그만둬, 그만둬”라며 상황을 수습하려는 발언을 했다.

 

이후 나고시 토시히로 프로듀서는 “잠시 후 사죄회견을 하겠다”고 했으나, 당시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 생중계되고 있던 상황. 이미 발언은 국내를 포함한 전세계 유저들에게 중계된 상태였다.

 

관련 발언을 들은 국내 유저들은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이틀이 지난 현재까지 각종 커뮤니티에는 분노의 글로 가득하다. 유저들은 테라지마 스스무 성우가 직접 사과할 것부터 세가가 성우와 계약 해지를 하고 공식 해명에 나설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해당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SIEK가 나서서 국내 발매를 취소해줄 것 등을 촉구하고 있다. 만약, 관련 조치를 하지 않고 발매를 강행할 경우 불매를 주장하는 유저도 보이고 있다.

 

일부에서는 테라지마 스스무 성우의 ‘죠센징’ 발언 중 ‘미사일’ 단어가 나온 것을 보고 북한(기타조센)을 언급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행사장 어디에서도 북한에 관한 대화나 언급이 된 부분이 없는 것으로 보아 관련 내용은 현실성이 떨어진다. 행사장에는 재일교포가 참석하기도 했고,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 비하 단어로 쓰였던 만큼 테라지마 스스무 성우의 발언은 비하의 의미로 해석하기에 충분하다.

 

세가퍼블리싱코리아는 디스이즈게임과의 통화에서 “관련 발언이 전달된 후, 본사 차원에서 분명한 사과는 하고 넘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국내 유저들의 반응과 요구도 함께 전달했으며, 현재 본사 차원에서 회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개된 게임 중 <용과 같이 2> 리메이크 타이틀인 <용과 같이: 극2>은 오는 12월 7일 한국어화 되어 일본과 동시 출시를 예정하고 있던 상태. 당시 행사에는 게임 외에 PC와 안드로이드, iOS로 출시되는 <용과 같이 온라인>, ‘북두의 권’ IP와 협업한 <북두와 같이> 등 신작이 공개됐다. 

 

성우의 돌발 발언으로 인해 <용과 같이> 시리즈가 또 한 번의 발매 취소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시리즈는 지난해 12월 <용과 같이 6: 생명의 시>가 부적절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한국어화, 한국 발매가 취소된 바 있다. 현재 발표회 영상은 세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비공개로 전환됐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