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이즈게임

중국군 "왕자영요가 장병들의 전투력을 떨어뜨린다"

해방군보, 지난 6일 보도 통해 왕자영요에 대한 주의 언급

6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텐센트의 모바일 AOS <왕자영요>(국내명: 펜타스톰)이 너무 많은 인기 때문에 중국 인민해방군으로부터 비판받았다.

 

지난 6일, 중국 인민해방군의 기관지 '해방군보'는 "<왕자영요>를 경계하자"(谨防王者荣耀 '粘手')​라는 제목의 사설을 냈다. 군인들이 <왕자영요>를 시도 때도 없이 플레이하는 것을 중독 현상으로 보고 이를 인민해방군의 전투력 저하 원인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해방군보는 사설을 통해 "군인들이 <왕자영요>에 빠져 정신 못 차리며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최근 이 게임이 일부 장병들의 생활 깊숙이 침투해 정신적, 육체적 건강에 영양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사설 중 <왕자영요>를 소개하는 문단에서는 게임을 '전자 아편'에 빗대는 등 기사 내내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이 같은 해방군보의 사설은 <왕자영요>의 중국 내 인기, 그리고 장병이 영내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는 인민해방군의 규정, 두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인민해방군은 작년부터 장병들이 영내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해방군보는 사설에서 "군 부대 스마트폰 이용이 가능해지면서 장병들이 모바일 인터넷의 이점을 톡톡히 누리고 있지만, <왕자영요> 플레이에 빠진 장병들도 많다. 일부 부대원들은 주말만 되면 막사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게임만 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왕자영요>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왕자영요>는 지난해부터 일일접속자 수 1억 명 돌파, 올해 1분기 매출 60억 위안(약 1조 원), 6월 전세계 모바일게임 매출 1위 등 어마어마한 성적을 거뒀지만, 그에 비례해 중국 내에서 부작용 또한 많이 발생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어떤 유저가 40시간 동안 게임을 하다 돌연사하거나, 학생이 <왕자영요> 플레이를 막는 부모와 싸우거나 투신을 시도하는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이렇게 <왕자영요>를 둘러싼 사건이 많아지자 중국 공산당 중앙기관지인 '인민망'(인민일보)은 지난 6월, <왕자영요>에 대한 게임 과몰입을 우려하는 사설을 냈다. 인민망의 이 사설로 인해 텐센트는 151억 달러(약 16조 9,800억 원) 규모의 사고총액을 잃었다. 텐센트는 어린 유저들의 게임 플레이 시간과 과금 등을 자체적으로 제한하며 논란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