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 비비드

아내 위해 개발한 아이디어로 연매출 50억원

1,0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화학세제 알레르기로 고생한 아내 위해

세제 필요 없는 청소용품 개발

한 달 만에 1만개 판매, 미국·일본 등 수출


유명 스타트업 CEO들은 좋은 대학과 좋은 직장 출신의 기술적 배경을 가진 경우가 많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은 창업을 꿈꾸다가도, 유명 CEO들의 약력 앞에 지레 겁을 먹고 포기하곤 합니다. 하지만 창업이 꼭 좋은 학벌과 아이디어의 전유물은 아닙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창업기를 소개하는 ‘나도 한다, 창업’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여러분들의 창업에 진짜 도움이 되는 피부에 와닿는 실전 교훈을 얻어 보세요.


기록적인 폭우 기간 창틀, 운동화 밑창, 차량 등 집집마다 때를 닦아낼 곳 투성이다. 청소로 고생하는 아내를 위해 세제 없이 물만 묻혀 청소할 수 있는 청소용품을 개발한 케이원글로벌모터스의 김석원 대표를 만났다.

나노 소재로 얼룩 제거

다딱은 PVA 소재를 나노 크기로 잘개 쪼개 만든 청소용품이다. 표면의 결이 아주 미세해서, 느낌이 무척 부드러운 수세미라 생각하면 된다. 더러운 곳의 때를 벗기는 부드러운 청소용 이태리타올 같다. 


반면 결이 굵고 억센 기존 수세미는 결이 닿는 부분은 상처가 날만큼 강하게 지나가지만, 결과 결 사이가 넓어서 닿지 않는 부분이 많아서 여러 번 문질러줘야 청소할 수 있다. 그러다보면 닿는 곳마다 상처가 나기 쉬우면서, 청소는 잘 안돼 세제를 써야 한다.

김석원 대표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어떻게 보면 무척 간단한 발상이다. 다딱은 결을 매우 미세하게 만들어서 몇 번 문지르면 거의 빈 틈 없이 오염 부위를 청소할 수 있게 했다. 김석원 대표는 “얼룩이나 때는 오염 입자가 어떤 표면에 붙어서 생기는 것”이라며 “물만 묻혀 문질러주면 나노 소재가 표면에서 오염 입자를 분리시킴으로써 쉽게 얼룩이나 때가 없어진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몰(https://bit.ly/31sMquZ) 등에서 출시 1개월만에 1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생산은 중국에서 하는데,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과 일본, 미국 등에 수출도 한다.

김석원 대표와 다딱 제품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자동차 밖에 모르는 자동차 매니아

‘자동차 덕후’였다. 자동차 부품 회사를 운영하던 아버지 영향이었다. 아버지처럼 자동차를 업으로 삼기로 했다. 24살이던 1994년 차 좋아하는 친구 4명을 모아 경북 안동에 자동차 용품 회사를 차렸다. 자동차 액세서리 판매 등을 했다. 오래 가진 못했다. “경험이 짧았으니까요. 3년 정도 하다가, 관두고 각자 길을 가기로 했어요. 전 직장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자동차 용품 회사에 들어가 10년 정도 영업을 했다. 전국 각지에 있는 거래처를 돌아다니며 자정 넘는 퇴근을 불사할 정도로 열심히 일했다. 문득 못 다 이룬 사업의 꿈이 다시 떠올랐다. “사장님 찾아가 ‘사업을 다시 해보고 싶다’ 말씀드렸습니다. 흔쾌히 응원해 주시더군요. 큰 힘이 됐습니다.”

직원들과 회의하는 김석원 대표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2007년 회사를 차려 자동차 엑서서리를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 몇몇 제품이 히트를 치면서 전문 업체로 자리잡았다. 최근에는 일반 생활용품으로 외연을 확대하고 있다. “USB 방식 전원이 널리 쓰이면서 생활용품을 차에서, 차량용품을 집에서 쉽게 쓸 수 있게 됐습니다. 차량용품과 생활용품의 경계가 없어진 거죠. 자동차가 생활의 일부인 것을 생각하면 당연합니다.”

해외 박람회에서 아이디어

제품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직원들과 해외 박람회를 자주 찾는다. 한 자동차 클리닝 전문회사의 부스를 가게 됐다. 나노 원단으로 만든 청소용품을 소개하고 있었다. “설명을 들으면서 가정에 쓸 수 있는 제품으로 만들어 보면 어떨까. 생각이 들더라고요.”

해외박람회에 참여한 김석원 대표(오른쪽 둘째)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나노 원단을 입수해 가공을 해서 실험해 봤다. 물만 묻혀 청소했는데 얼룩이 잘 벗겨졌다. 느낌이 왔다. “제가 화학약품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화학세정제가 피부에 닿으면 금세 빨갛게 부풀어 오르죠. 그래서 집에서 청소를 별로 도와주지 못했는데, 이걸 가정용으로 출시하면 나 같은 사람도 청소할 수 있겠다.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노 입자에선 세균이 서식하기 어려워 청소 후 용품 자체를 깨끗하게 보관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었다.


제품화 과정을 거쳐 출시하고 마케팅을 했다. 집안 바닥이나 창틀·벽, 가구·가방 같은 용품, 자동차 등 모든 곳을 닦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다딱’이라 이름지었다. “세제보다 중요한 게 닦는 도구입니다. 도구가 안좋으니 세제의 힘을 빌리는 거죠. 이 포인트를 강조하면서 여기 저기 안다니는 곳이 없습니다. 그 결과 온라인몰(https://bit.ly/31sMquZ) 등에서 첫 달에만 1만개 넘게 팔았습니다. 올해 20만개 이상 판매가 목표입니다.”

다딱으로 청소하는 모습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매출 50억원, 직원이 행복한 회사가 목표

케이원글로벌모터스 임직원들

출처케이원글로벌모터스

그간 못했던 집안 청소를 도맡아 한다. “아내가 많이 좋아합니다. 매출도 올리고 집안 분위기도 좋아지고. 감사할 일입니다.”


직원을 소중하게 여기는 게 경영의 1원칙이다. “9명 직원 중 3명이 10년 이상 일한 장기근속자입니다. 이들을 포함한 직원 모두가 저희 회사의 가장 큰 자산이죠. 대표인 저보다 큰 역할들을 합니다. 이 분들이 열심히 일했기에 지금까지 버텨 왔습니다.”


작년 50억원 매출을 돌파했다. 올해 목표는 직원들과 함께 하는 성장이다. 직원이 만족하면서 다닐 수 있는 회사를 만들고 싶다. “올해 5가지 정도 제품을 새로 내놓을 계획이에요. 기대가 큽니다. 이보다 중요한 건 직원들의 행복이에요. 회사 성장과 더불어 직원들 행복까지 챙길 수 있는 회사를 만들겠습니다.”


/박유연 에디터

작성자 정보

더 비비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