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스쿠프

딸기 뷔페 6만원 정말 합리적인가

딸기가격 떨어져도 뷔페가격은 상승

58,6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2월이 되면 ‘딸기 덕후’는 설렌다. 유통가에 딸기로 만든 제품이 쏟아져서다. 편의점은 딸기 샌드위치를, 커피전문점에선 딸기 라떼·주스를, 디저트 카페에선 딸기 빙수와 케이크를 출시한다.  


무엇보다 딸기 덕후의 마음을 사로잡는 건 호텔의 딸기 뷔페다. 인기가 많아 주말엔 예약조차 쉽지 않다. 


2007년 호텔 최초로 딸기 뷔페를 시작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1월 예약이 이미 마감됐다.  

출처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시내에서 딸기 뷔페를 운영하는 호텔 중 대표적인 곳은 10곳 남짓이다. 이들 호텔 딸기 뷔페의 가격대는 1인당 3만9000원~6만9000원에 달한다.


당연히 가격 논란이 많다. 너무 비싸다는 거다. 호텔 측은 억울함을 털어놓는다. 디저트 종류가 수십가지인데다, 식사거리도 함께 제공된다는 이유에서다.

겨울철 딸기값이 비싸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항변도 나온다. 실제로 겨울철 딸기는 고가였다.


11월 25일 가락도매시장에서 판매된 상上품 사과·감귤·딸기 가격을 2㎏ 기준으로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KREI OASIS), 딸기 가격은 2만3454원으로  사과(후지·약 3839원), 하우스 감귤(6600원)보다 훨씬 비쌌다. 


‘마트에서 딸기를 집었다가 너무 비싸서 내려놨다’는 이야기가 빈말이 아닌 셈이다. 

그렇다고 딸기 뷔페의 가격이 합리적이라는 건 아니다. 딸기 뷔페 가격은 딸기 시세와 상관없이 오름세를 보였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딸기 가격은 2㎏에 평균 4만6500원이었지만, 올해는 출하량이 전년 대비 3% 늘면서 평균 가격은 34% 낮은 3만800원을 기록했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그럼에도 롯데호텔서울 페닌슐라 라운지&바의 딸기 뷔페 가격은 2018년 5만5000원에서 올해 5만9000원으로 올랐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도 같은 기간 6만5000원에서 6만9000원으로 올랐다.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은 지난 1월 5만9000원에서 올해 6만5000원으로 6000원 올랐다.  


한 호텔 관계자는 “디저트보단 한끼 식사 가격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지만, 매해 가격을 인상하는 데엔 의문이 남는다. 딸기 뷔페 가격, 꼼수일까 합리적일까.

심지영 더스쿠프 기자

jeeyeong.shim@thescoop.co.kr

작성자 정보

더스쿠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