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스쿠프

폴더블폰에 숨은 삼성과 LG 이야기

폴더블의 접느냐 롤러블의 마느냐

1,6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폴더블폰은 정체된 휴대전화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게임 체인저로 꼽힌다. 혁신의 핵심은 디스플레이 기술력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7일 폴더블폰을 선보일 수 있었던 것도 최고의 디스플레이 업체 삼성디스플레이 덕이다. 그런데 기술력이라면 밀리지 않는 LG디스플레이가 웬일로 잠잠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삼성과 달리 TV용 패널에 강점이 있는 LG는 롤러블을 밀고 있어서다. 접는 것보다 마는 걸 택했다는 얘기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연단에 선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차세대 스마트폰 관련 기조연설을 하던 중 재킷 안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내들었다. 


4.6인치(약 11.7㎝) 남짓한 크기의 스마트폰. “기존 모델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푸념이 나올 찰나. 데니슨 상무는 이내 책을 펼치듯 열어젖혔고, 활짝 펼쳐진 스마트폰은 7.3인치(약 18.5㎝) 크기의 대형 화면으로 뒤바뀌었다.


이는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폴더블(foldableㆍ접을 수 있는)폰’의 프로토타입이다. 폴더블폰은 말 그대로 화면이 접히는 휴대전화다. 접었다가 펴도 화면에 이상이 없고, 사용하는 데도 지장이 없다. 오히려 접은 상태에서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고, 편 상태에서는 태블릿PC처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공개가 화제를 모은 건 이런 장점 때문만은 아니다. 폴더블폰은 차세대 스마트폰의 한 형태로, 정체된 휴대전화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줄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실제로 2007년 애플의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을 열어젖힌 이후 줄곧 변화가 없던 바(bar) 형태가 10년여 만에 바뀌는 것이다. 삼성전자 외에도 많은 휴대전화 제조사들이 폴더블폰 출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로욜은 삼성전자보다 한발 앞선 10월 31일 폴더블폰 ‘플렉시파이’를 최초로 공개했고, 오는 12월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화웨이도 2019년 초에는 폴더블폰을 내놓을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고, 애플도 시장 상황을 살피고 있는 중이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밀어붙일 수 있는 까닭은 ‘디스플레이 기술력’에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수준 높은 플렉시블(flexible) OLED 기술력이 폴더블폰의 생산을 가능하게 만들었다는 얘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세계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글로벌 선두업체다.


[※참고 : 플라스틱 소재를 기반으로 만든 플렉시블 OLED는 얇고 유연한 게 장점이다. 유리기판을 쓰는 리지드(rigid) OLED가 딱딱하고 평평하다는 점과 다르다. 플렉시블 OLED가 폴더블, 롤러블(rollableㆍ말 수 있는), 스트레처블(stretchableㆍ신축성 있는) 등 다양한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이유다.]


이 지점에서 흥미로운 점은 디스플레이 업계의 양축 중 한곳인 LG의 행보다. LG는 기술력만은 최고라는 평을 받는 LG디스플레이가 있음에도 ‘폴더블폰’을 밀어붙이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서로 다른 OLED 시장에서 강점을 갖고 있어서다. 


먼저 삼성부터 보자. 삼성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의 강자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1분기 중소형 OLED 시장에서 95.4%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그래서인지 중소형 OLED에 적합한 폴더블 기술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다.


반면,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에 강점이 있기 때문에 ‘롤러블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대형 OLED 패널엔 폴더블보다는 롤러블이 좀 더 적합하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 2018’에서 롤러블 TV를 선보인 건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물론 삼성디스플레이에 롤러블 디스플레이 개발 기술이 없거나, LG디스플레이가 폴더블을 못 만든다는 얘기는 아니다. 삼성은 과거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시연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폴더블 관련 특허를 94개(2017년 기준)나 보유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80개)보다 되레 많다. 다만, 현 시점에서 어느 기술에 중점을 두고 있느냐의 차이다. 


실제로 폴더블과 롤러블은 비슷한 듯 보이지만 기술의 핵심 포인트가 다르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은 접히는 부분의 곡률(곡선의 휘는 정도)이 거의 제로가 될 정도로 빈틈없이 딱 붙게 만드는 게 관건이고, 롤러블은 접히는 부분을 최대한 많이 만들어 자연스럽게 말리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폴더블폰의 의미는 휴대전화 시장 못지않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중요하다. 차세대 OLED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기술력을 겨루는 장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폴더블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한발 앞서나갔다. 하지만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형태는 접는 것에서 끝나지 않는다. LG디스플레이가 롤러블이라는 또다른 무기를 언제 꺼내들지 모른다. 접느냐 마느냐, 그것이 경쟁력인 시대가 왔다.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작성자 정보

더스쿠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