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더빅스터디

줄줄이 탈락하던 저, '이 방법'으로 신의직장 합격했어요

3,6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 취업플랫폼 

더빅스터디입니다😊


오늘은 합격생이 직!접! 작성한

합격후기를 가져왔습니다!

완전놀라움

수박 겉핥기식 합격후기와는 비교 불가!


다 읽고 나면 서민금융진흥원 

필기부터 최종면접까지

직접 경험한 것 같은 느낌이 들 거에요.


생생한 합격후기, 바로 보실까요??


① 서류전형

박지효

“서류는 무엇보다 괜찮은 퀄리티의 자기소개서를 많이 제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러기 위해선 먼저, 나만의 자소서 틀을 완성해야 합니다. 저는 가장 가고 싶은 기업의 자소서와 문항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KT, 삼성전자, LH, SK, 현대차 등의 자소서를 공들여 완성했어요. 자소서의 기본 항목들이 거의 완성되니 다른 기업들도 내용을 조금만 수정하거나 덧붙이면 어렵지 않게 작성할 수 있었어요”.

“더불어, 나의 자소서를 남들에게 보여주는 걸 부끄러워하지 마세요. 내가 아무리 잘 써도 남이 보면 이해 안되거나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있거든요. 혼자만 검토하지 말고, 타인의 시선으로 검토한다면 자소서의 퀄리티를 한층 더 높일 수 있습니다.”

② 필기전형

박지효

“비시즌에는 PSAT 혹은 인적성 인강을 통해 기초를 다지길 추천해요. ‘풀이가 난해하면 잘못 푼 거다’라는 생각으로 간단한 방법으로 풀 때까지 거듭 고민했습니다. 또한, 인적성 인강으로 기본적인 문제 접근법과 빠르게 푸는 법을 연습했습니다.”

“채용 시즌 때는 실전 모의고사 문제집으로 시간 관리를 연습한 것이 실제 시험에서 많이 도움 됐어요. 초반에 실수했던 게, PSAT이 재밌어서 계속 PSAT 풀이법만 고민했는데 막상 시험장에 가니, PSAT보다 계산 문제가 많아서 시간 관리에 실패했어요. 그러니 시즌 때는 스터디원들과 시간을 재서 실전 모의고사를 많이 풀어보고,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방법, 나의 취약 유형을 알고 넘어가는 연습 등을 하는 것을 강력 추천 드립니다.”

박지효

“공공기관 전공 범위는 정말 방대하고 공부도 쉽지 않아요. 경영 단일이라 해도 어떤 곳은 회계를 포함하고 어떤 곳은 제외해요. 단일 전공 외에도 통전, 상경통합(경영+경제) 등등 기관마다 보는 과목이 천차만별이라 처음 공공기관에 도전하는 분들은 막막할 거라 생각해요. 전공을 시작하시는 분은 시즌 시작 전까지 틈틈이 아래와 같은 전략을 세우시기 바랍니다.”

박지효

“공공기관은 필기 싸움이어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전공만 준비하는 분들이 많고 행시와 공무원 준비생들이 공공기관으로 점점 내려오는 추세예요. 이 사람들을 이기기 위해선 행시와 공시 준비처럼 제대로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③ 1차 면접

박지효

“서민금융진흥원의 1차 면접은 PT 면접, 토론 + 인성 면접이에요. PT 주제는 ‘사금융의 피해 사례를 정리하고 줄일 수 있는 방안'이었어요. 준비 시간 20분, 발표 시간 5분, 질의응답 7분이었으며 자료는 A4 4~5장 정도가 주어졌습니다.”

박지효

“토론 면접의 주제는 ‘아동 체벌 금지 법제화에 대한 찬반 토론'이었습니다. 역시 PT처럼 A4 4~5장의 자료가 주어졌으며, 준비 시간과 토론 시간은 각각 20분이었어요. 평가요소는 갈등조절능력, 의사소통능력이라고 알려주었고 토론 도중 면접관들은 일체 관여하지 않아요.”

“토론 이후 면접관 3명, 지원자 5명의 다대다 인성 면접이 진행돼요. 약 30분간 진행되며 공통 질문이 큰 틀이고, 답변에 따라 개별 질문이 들어갑니다. 1분 자기소개는 없었어요.”

박지효

"인성 면접 때 공통적으로 받은 질문은 위와 같습니다."


④ 2차 면접

박지효

"2차 면접은 1시간 동안 5대5 심층 면접으로 진행돼요. 공통질문 외에 개별적으로 기관의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서, 자소서와 이력서에 대해서 질문이 들어왔어요. 분위기는 좋았으나 질문이 모두 쉽지 않았고, 답변에 대해 날카롭게 질문이 들어오니 이에 대비하고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할 수 있어요."

박지효

“제가 취준 기간 동안 잊지 않고 지키려 했던 태도입니다. 가장 가고 싶고 인턴까지 했던 기업, 굴지의 대기업을 면접에서 계속 떨어지며 취업을 못 하는 것은 아닐지 불안하기도 했어요. 하지만 나는 반드시 된다는 긍정적인 생각과, 스스로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취업을 준비했습니다. 여러분들도 이 힘든 취준 기간 긍정적으로, 치열하게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정보

더빅스터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